본문 바로가기

🍏 가람숲 여행사/└ 한국 기행

양파의 성북동 한바퀴① (북정마을에서 심우장가는 길)

 

 

 

한성대입구역에서 마을버스 3번을 타면 북정마을로 갈 수 있다. ◟(ˊ• ૢ·̫ •ˋૢ)◞

예전에 개미마을에 갔던 때가 떠올라서 잠시 추억을 곱씹어 보았다. 코로나가 없던 그 시절이 그립구나~

 

 

 

 

마을버스에서 내려 휘- 돌아보니 이런 풍경이.... 우리가 서있는 북정마을과 너무 대조적인

성북동 저너머의 풍경, 성북동은 잘 사는 동네라는 인식때문인지 괴리감이 느껴진다. ̄□ ̄;

원래 산자락에 살 곳을 마련한 가난한 서민들의 집들로 빼곡했다는데 60년대 후반부터

부자들의 대저택이 들어서면서 이토록 대조를 이루는 동네가 되었다고 한다.

 

 

 

 

북정마을에 서서 양파의 단체컷 

새로운 스맛폰(그 말 많은 s22)으로 바꾼 정례가 찍은 단체샷~ 사진은 잘 나오는구나~ㅋㅋ

 

 

 

 

나는 지랄디를 챙겨왔다. 사진은 역시 카메라로 찍어야 제 맛! ( ͡° ͜ʖ ͡°) 

 

 

 

 

가던 길에 맞닥뜨린 꽃계단, 꽃길만 걷기에도 모자란 인생살이

정권이 바껴 꽃길은 커녕 똥길을 걸어야할 듯. 앞으로 5년 어쩔껴~

그나저나, 이런 벽화가 좀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없.었.다~~ ꒪⌓꒪

 

 

 

 

 

심우장은 잠시 후에~~ ₍˄·͈༝·͈˄*₎◞ ̑̑ᗦ↞◃

 

 

 

 

우리는 성곽을 가지 않았지만 성곽이 근처에 있어 성곽길만 걸어도 좋은 산책이 될 것 같다.

생각해보니 성곽길을 제대로 걸어본 적이 없는 듯 한데 다음에 꼭 걸어보리라~~^ㅅ^

 

 

 

 

이리 저리 골목사이로 기웃거렸으나, 벽화는 보이지 않았다. (ノ ̿ ̿ᴥ ̿ ̿)ノ

어쩌면 우리가 엉뚱한 길로 다녔는지도 모르겠다. 북정마을을 샅샅히 뒤져본 것 아니었으니. ;;

 

 

 

 

아무려나, 우리의 목적지는 북정마을 보다는 심우장이었으니 그 곳으로 발 길을 돌렸다.

 

 

 

 

 

 

이 아래 계단을 내려가면 만해 한용운시인이 사셨다는 심우장으로 갈 수 있다.

 

 

 

 

길을 걷다 만난 길냥이, 사람을 경계하는 눈빛이 안타깝다. 북정마을은 길냥이가 많이 보였던 동네였다.

 

 

 

 

 

에쁜 꽃이 피어있던 어느 주택가, 카메라 초점은 안드로메다로~~ ≀⎔ᴥ⎔⎰

 

 

 

 

숨은 그림 찾기, 과연 길냥이는 어디에 있을까요~~? (힌트→ 위에 있음)

 

 

 

 

아까 보았던 꽃그림 계단 밑으로 길이 있어 우리는 그 아래로 걸어갔다.

 

 

 

 

위의 그림 말고 유일하게 보았던 벽화, 벽화는 어디에 꽁꽁 숨어있던 것이냐며! ᵒ̌ ᴥ ᵒ̌

 

 

 

 

그리고 김광섭시인의 <성북동 비둘기>를 기념하여 만든 작은 쉼터

비둘기 조형물을 만들어서 벽에 붙여놓은 건 좀... 깬다. 그림을 그렸어야,,, 그랴도 좋게 봐줄께욤~ㅎㅎ

 

 

 

 

비둘기책방도 있어 책들이 가지런히 꽂혀 있다.  책이 있는 곳은 어디든 옳아요~ ;-)

 

 

 

 

 

 


Comments

  • 필카스러운 색감이 동네 분위기에 무척 잘 어울립니다. 추억팔이 영화의 장면들을 보는 것 같아요. 강북에 살다가 초등학교때 강남으로 이사온 후로는 감북에 거의 가보지 못했는데, 경복궁에서 북한산 사이의 동네들이 참 정감있고 좋습니다. 다음에 한국 가면 가서 꼭 산책해보고 싶어요.

    • 디카로 찍었는데 필카 색감이 난다하시니 기분이 좋습니다.^^
      이쪽 동네가 추억을 생각나게하는 풍경들이 좀 있죠.
      그래서 사람들이 일부러 찾아가는가 봅니다.ㅎㅎ
      저도 강북에서 강남으로 이사온 사람이라 더가까이님과 느끼는 게 비슷하지않을까 해요. : ]

    • 후보정 SW 뭐 쓰시는지 모르겠는데, saturation 와 contrast 줄이신건가요? 아니면 GRD 자체 JPEG?

    • 따로 보정한 건 없고요. GRD3에 my mode라는 게 있어요.
      색감과 WB, 선명도같은 거 맞춰 넣어놓고 쓰고 있어요.^ㅅ^

  • 복정마을에 벽화가 있나 보군요 .. 꽃계단은 정감 있습니다.
    벽화와 함께 성곽따라 걸어가면 분위기가 새롭겠습니다.
    또 다른 서울을 만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가을빛이 살포시 내려 앉을 때 다녀오고 싶습니다.
    숨은그림찾기 고양이 찾았습니다. ㅎ

    • 네, 벽화가 좀 있다는데 거의 보질 못햇어요. 복정마을을 샅샅히 본 게
      아니라서 다른 골목에 있었나 싶어요.^^a
      저도 성곽길은 선선해지면 나중에 꼭 한번 걸어봐야겠어요.
      앗, 고양이 찾으셨군요. 망원렌즈가 아쉬웠던 순간이었지요.ㅎㅎ

  • 심우장 가는길 안내판이 멋져요~
    언니랑 예전에 성북동에 갔었는데 넘 오래됐네요. T-T
    요즘 폰카가 환상적으로 나오지만 디카의 느낌이 다르긴 해요.
    ♩♪♬디 사진을 보니 문득 비슷한 시기에 산 제 디피군이 떠오르네요...아흑~

    • 어, 캘리그라피체 글씨가 보기 좋더라~
      그르게, 넘 까마득하네. 최순우 옛집이랑 간송미술관에도 가고 그랬었는데.ㅎㅎ
      사진은 역시 카메라로 찍어야 찍는 맛이 있다능~ㅋㅋ
      디피군으로 사진 함 찍어봐. 아직 작동은 잘 되지? 나도 궁금하네.^^;

  • 계단의 꽃길을 보면 뭔가 벽화나 골목장식이 있을것도 같은데 하나라니 정말 길을 잘못드신건가;;
    성북동 비둘기 부조가 저는 맘에 들었는데 벽화가 아니라 별로셨나봐요 ㅎㅎ
    길냥이가 곳곳에 있어서 산책하면서 냥이 찾기하는 재미가 있겠어요^ㅅ^ 부산 오시면 동백섬 구경가보세요. 길냥이 천지🐱ㅋ

    • 긍게 말입니다. 어느 골목이었던 건지 더 위에 있는 곳으로 가야했었나 싶어요.^^a
      네, 조형물보다는 전 그림을 더 좋아하는 것 같아요.ㅎㅎ
      부산의 동백섬에 길냥이들이 많군요. 부산에 가게 되면 함 가봐야되는 곳으로 입력입니당!ㅋㅋ

  • 쩡례 2022.06.08 1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북정마을에서 내려다본 성북동은.. 부자동네..
    너무 달라서.. 놀랐지..
    바람이 선선하게 불어서..딱 좋은 날이였어

    • 어, 북정마을과 너무 대조적인 고급 주택가라서...
      북정마을은 나중에 재개발이 될련가, 사라지면 좀 안타까울 듯.
      요즘도 바람이 선선해서 어디 가기 너무 좋더라. 가물어서 문제라지만. 쩝~;;

  • 빠숑이 너무 알흠다와요! 바람결에 흩날리는 머릿결까지 베스트컷 히히.
    벽화마을 가면 항상 마을 초입에서 ...여기가 맞나..? 나 제대로 가는 것 맞나..? 생각하게 돼요.
    벽화가 안보여가지구......................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저의 빠숑을 알아주시는 슬님, 러브샷 마구 날려드려요. 잇힝~~ㅋㅋ
      그쵸~ 벽화 보러왔는데 안 보이면 그런 생각을 안 할 수 없죠.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