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유럽여행 번외편#6-2 발칸반도의 고양이들
▤ Bon Voyage/└ 세계 기행










계속해서 두브로브닉 올드타운 골목 공터에서 어슬렁거리던 고양이들이다.
위와 아래 사진, 비슷하게 생겼지만 다른 두 녀석이라는...
코에 매력점이 찍힌 이 녀석은 나를 보더니 저렇게 놀란 표정을 지었다.
아, 웃기고 귀엽다.ㅋㅋ 고양이의 놀라는 표정, 웃겨서 정말 좋아한다.^ㅁ^




하품까지 늘어지게 한다. 니 팔자, 좀 좋은 듯~ㅎㅎ





앞에 놈은 진지하게 멍때리고 있음.ㅋㅋ





꾸벅꾸벅 조는 녀석 ㅋㅋ





그러니까 여기는 길냥이들의 아지트같은 곳인지 여러 녀석들이 제각각 잘 놀고 있었다.^^








그리고 공터를 벗어난 우리의 시선을 잡아끄는 고양이와 또 만났다.
둘이 사이좋게 열심히 졸고있었는데 조금 가까이 다가가니
인기척을 느낀 한 놈이 눈을 게슴츠레 뜨고 있다.









이내 두 놈 모두 번쩍 눈을 뜨고 주위를 두리번거린다.ㅎㅎ





그러더니 까만 놈이 반대편으로 걸어간다.
정현씨에게 카메라를 주고 얘들과 사진 한장 찍어달라고 부탁했다.
폼은 늘 그렇듯 쭈그려앉아 똥싸는 포즈...ㅡ,.ㅡ;;




어디가서 고양이랑 이렇게 사진을 찍어보겠는가.ㅋㅋㅋ
한국에선 절대 상상할 수 없는 일!






사진이 좀 흔들렸지만 포스쩌는 검은 고양이
검은 고양이만 보면 어릴 때 불렀던 검은 고양이 네로~~의 가사가 입안을 맴돌지요.^^




그리고 짜쟌~~ 코토르가는 길, 국경 근처의 레스토랑에서 본 어린 고양이
우리끼리 발칸반도 최고의 미묘로 임명합니다!! *ㅅ*
사진으로는 그저 그렇게 보일지 모르겠는데 정말 예쁜 녀석이었다.
그런데 내가 잠깐 한 눈파는 사이에 없어져버려서 이 사진은 정현씨가 찍은 것.
고양이 사진들만 따로 올릴거라며 보내달라고 했음.^^;;




광장 한가운데에서 식빵굽는 길냥이













몬테네그로 부드바에서 만난 고양이
마음에 드는 고양이가 나오면 정신없이 찍었다.
어쩜 길냥이임에도 불구하고 저렇게 자기관리를 잘했니~
참 잘생기고 듬직한 놈이었다. 하트 뿅뿅 날려주겠음.♥♡♥






역시 부드바를 걸으면 만났다. 걷는 모양새가 날렵한 표범을 연상케했다.


Favicon of http://roadwalk.tistory.com BlogIcon roadwalk 2013.01.14 18:15 신고 URL EDIT REPLY
진지하게 멍때리는 고양이 때메 한참 웃었어요. 으하하하하~ 언니 말도 웃기고 고양이 멍때리는 것두 웃기고요. ㅋ
언니 말처럼 어쩜 길고양이 들이 저리 관리를 잘한데요~ 부드바 회색 고양이는 거의 모델인데요ㅋ
귀엽기는 그래도 제가 찍은 노랑 고양이가 완전 깜찍이요. *^^*v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3.01.15 00:09 신고 URL EDIT
귀여운 것들~ㅋㅋ 이렇게 따로 모아놓으니 더 재미있는 것 같아.^^
그챠? 누가 씻게주는 것처럼 저렇게 깔끔하다니... 특히 저 놈은 진짜 모델급인 듯.ㅋㅋ
맞아, 고녀석~~ 나도 찍고팠는데... 같이 놀고도 싶었구~ 그렇게 휑하니 없어지다니...ㅡㅡ;
Favicon of http://from-moon.tistory.com BlogIcon 폴윤이 2013.01.14 19:44 신고 URL EDIT REPLY
이와 예쁘넹 ㅎㅎ
위에서 두번째 냥이가 그나마 꼬꼬마와 닮았네요 ㅎ
코숏이라 비슷은 한데, 한국고양이와는 약간 다르기도 해요 ^^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3.01.15 00:13 신고 URL EDIT
예쁘죵~^^ 소이님의 수염이 멋졌던 냥이가 저 놀라는 냥이와 비슷했군요.
저도 요샌 집사가 하고 싶어져요. 여행다니며 고양이와 만나는 게 참 좋더라구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