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카페 - 하늘을 걷는 고양이
▤ day tripper/└ 카페 순례기


(스크롤의 압박이 있어유~^^)



우리 양파, 이번에는 총신대역에 떴다~

저녁은 <수요미식회>에 나왔다는 보성식당에서.

청국장이 유명하다해서 청국장과 순두부를 먹었다.

된장국은 엄청 좋아하지만 특유의 냄새때문에 청국장은 

안 좋아하는데 보성식당의 청국장은 괜찮더라.^^

물론 순두부도 최고! 내가 먹어본 순두부 중 가장 맛있더군.




그리고 여기로 고고~~

우리가 총신대역에 온 이유는 고양이카페에 오기 위함이다.




차 한잔씩 시켜놓고




고양이들과 놀아보까나~♪ 

얘는 종이 노르웨이숲, 놀숲으로 부르는 것 같더라.




이녀석은 샴




잠자는 고양이~




얘도 자는 중인데 왜 이러고 자는 거냥?




얘도 샴냥이~




샴냥이들이 몇마리 있었는데 얘들은 입구에 이러고 앉아서 

누가 화장실만 가면 따라 들어가서 손님들 애를 먹인다.ㅋㅋ




아비니시안이던가. 얘도 이쁘다. 




그루밍 중~

근데 고양이들이 우리랑 안 놀아준다.

자거나 지들끼리 어슬렁거리거나다.




그나마 쟤가 무릎냥이어서 지선이 무릎에 딱 앉아있더라.




표정이... 잘랑 말랑~ㅋㅋ




반은 자고 반은 저러고 있는데

사람들과 놀고 싶어하는 냥이들은 별로 없더라.




글케 보지만 말고 같이 놀자~




윙크하는 거샤?ㅎㅎ




요가하는 냐옹이~




자던 아이들이 일어나 좀 놀까했더니만...;;

원래 고양이들이 야행성이라 밤에 우다다하고 

난리라던데 얘들은 왜 이런가 싶다.ㅜㅜ




낙시질해도 쌩깜. 같이 좀 놀자~ 

외면당해서 정색하다 웃다 원맨쇼하는 me

표정들이 하나같이 애잔하고나. ;;ㅅ;;




그냥 사진만 열나게 찍었다. ㅡ,.ㅡ;;




진리의 검은 고양이

네로라고 부르고 싶다. 얘~~

그런데, 진짜로 이름이 네로였다.ㅋㅋ




얘는 종이 뭐더라. 암튼 얼굴은 나 완죤 화남인데 순한 것 같다.^^;;




식빵굽는 아비니시안




헉~ 반쯤 눈뜨고 자는 냥이 




한 칼이쑤마하는 러블냥




계속 쳐자다가 일어나서 물 마심. 예쁜데 놀래?




난로 곁에서 알짱거리는 다리짧은 냐옹이




걔랑 놀자고 건들다가 엄한 표정도 짓지만 그냥 가버림.

고양이들과 놀려고 왔건만 제대로 놀지도 못하고 나왔다.

냐옹이들이 날 별로 안 좋아하는 듯.ㅠㅠ

그러므로 다시 고양이카페에 갈 일은 없을 것 같다. 나, 상처받았쏭~




끝으로 고양이 카페에 있던 모든 고양이들

이름과 종과 특징을 인쇄해 붙여놓았다.

무는 얘도 있었구나. 놀 숲, 안 만지길 잘했네.ㅡㅡ;;


총신대역이 내 첫 직장이 있었던 사당역과 가까워

은행 업무며 일보러 자주 다녔던 곳이라 감회가 새로웠다.

특히 태평백화점이 아직도 있다는 사실과 맛있는 치킨집으로

기억되는 영풍치킨집 또한 확장해서 2층까지 영업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 너무 놀랍고 신기했다. 돌이켜보면 그 때가 좋았던 것 같다.

그렇다는 건, 지금은 썩 좋지 않은 삶을 영위하고 있다는 뜻이다. ;;



Favicon of http://moon-palace.tistory.com BlogIcon _Chemie_ 2018.01.11 21:11 신고 URL EDIT REPLY
아 고양이들 이뻐요! 그런데 사람과 잘 안놀아주다니 슬프네요ㅠ
고양이랑 놀아주려다 외면당해서 정색하시는 표정이 너무 귀여우신데요?ㅋㅋ
지금 한국에 나와있는데 엄마가 작은 식당을 하시거든요. 그 식당에 길 고양이 한마리를 데려다 키우고 계시더라구요.
이미 집에 강아지 두마리를 키우고 있어서 집에 데리고 가진 못하시고, 가게에서 키우신다구요.
평소에도 오갈때 보이면 밥을 주곤 하셨다는데, 어느날 어딘가에서 사람에게 맞았는지 한쪽눈에서 피를 흘리며 엄마 가게를 찾아온 걸 보고 도저히 마음이 아파서 안되겠더라며 엄마가 키우시기로
하고 병원에 데려가 치료도 받게 하고 예방주사도 맞고 있는 중이라네요.
지금이야 잘 되었지만, 조그만게 아팠을 생각하면 안쓰럽기도 하고, 대체 동물들을 괴롭히는 사람들은 왜 그런건지 이해가 안되면서 분노도 치밀어오르고 하더라구요.
세상 모든 동물들이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나저나ㅋㅋ 까만 고양이 이름은 네로라는 것은 세상의 진리인듯ㅋㅋㅋ 네로를 떠올렸는데 정말 이름이 네로라는 것도 재미있네요ㅋㅋㅋ
Favicon of http://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01.12 12:36 신고 URL EDIT

넹, 좀 아쉬웠어요. 실컷 놀 수 있겠지하고 찾아갔는데 말이죵~ㅠㅠ
아흣, 귀엽다하시니... 민망하면서도 좋네요.ㅋㅋ
역시 한국에 오셨군요. 아... 식당을 찾아오는 길냥이라니~^^*
어머님 마음씨가 참말로 고우시네요. 갈 곳없는 와중에 다쳐버려서
그나마 어머님이 생각나 찾아왔나봐요. 아... 감동이어요. 결국
거두기까지 하시다니요~ 길냥이끼리 싸울 수도 있고 케미님
글대로 사람한테 해코지당했 수도 있겠네요. 그러니까요.
한국사람들은 왤케 길냥이들을 싫어하고 죽이려드는 건지.
다른 나라처럼 같이 살아가면 안되는 걸까요? 그게 다 사람들이
원인인 건데. 슬픕니다. 간디가 그랬던가요? 동물을 대하는 사람들의
행동거지를 보면 그나라의 민족성을 알 수 있다고요. 저도 다같이
더불어 잘 살았으면 해요. 그쵸~ 역시 검은 고양이는 네로지요. 귀여운 나의 친구~ㅎㅎ

Favicon of http://mintnamoo.tistory.com BlogIcon mintnamoo 2018.01.11 22:23 신고 URL EDIT REPLY
고양이들도 하루종일 여러 사람이 와서 놀아 달라고 하니 귀찮은게 아닐까요. ㅋ
양이들은 한참 보니 추운디 울 가필드는 잘 버티고 있는지 궁금해지네요. T-T
오래다닌 회사 부근은 가끔 그립죠~ 그때 보다 더 좋은 추억을 만들만한 일들이 빨리 와야할텐데요.
양이들 보다 순두부가 맛이 궁금한 넘 추운 날이네요~
Favicon of http://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01.12 12:42 신고 URL EDIT

음... 그런 건가? 그렇다면... 이해를 해야긋네.ㅋㅋ
쟈들도 피곤할테니. 긍게, 올 겨울 넘 추워서 길냥이들이
잘 버틸 수 있을지 궁금하네. 창경궁의 그 냥이도 생각나고.
며칠 전 우리 동네 걸어가는데 어미 길냥이가 새끼들을 낳았는지
데리고 차 밑에 있던데 무척 걱정이 되었다능~ 추워서 우쩐다냐~
글치~ 오래다니기도 했고 직원들과 잘 지내기도 해서... ;;
내말이~ 그랬으면 좋겠다. 순두부 맛났어. 추운데 뜨끈하게 한그릇했음 좋겠다.^^

2018.01.11 23:20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Favicon of http://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01.12 12:47 신고 URL EDIT

어... 그랬지. 너나 나나 사당에 저마다의 추억이 있고나.ㅎㅎ
그니깐, 매일 생기고 없어지는 서울에 아직까지 있다는 게
넘 놀라웠자너~ 언제 함 영풍치킨집에서 치맥할까나?ㅋㅋ
그런가벼~ 사람들에 치여서 지치고 귀찮아서리. 쩝~ 그래도
돈내고 시간내서 찾아갔는데 너무 아쉬웠던 거지. ㅡㅡ;;

쩡례 2018.01.12 15:28 신고 URL EDIT REPLY
이게 언제적인가..이거이 가물거리는걸.ㅋㅋㅋㅋ
고양이들이 많이 자고 있어서 좀 아쉬웠지
그나마 깨어있는 고양이 들이 있어서 그 아쉬움을 달랬지만.

이번주 너무 춥다..감기조심
Favicon of http://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01.12 20:52 신고 URL EDIT

좀 됐네그랴~ 벌써 작년이네.ㅋㅋ
고양이 좋아해서 같이 좀 놀까했더니만 맘껏 못 놀고 온 거지~
안 자는 냥이들도 닝겐에게 관심도 없고...ㅠㅠ
어제, 오늘이 최고 추운 듯. 너도 감기 조심하그라~^^

ming 2018.01.12 16:03 신고 URL EDIT REPLY
고양이 카페 검색하다가 포스팅봤는데 여기 인테리어 아기자기하고 이쁘네요~~ㅎㅎ 고양이들이 미묘인듯 ㅎㅎ 저도 고양이 세마리 키우는 집사인데요 ㅎㅎ 저희집 고양이들도 거의 잘 안놀아줘요 ㅎㅎ 간식줄때만 애교가.. ㅎㅎ 고양이가 강아지와는 달라서 도도하고 잠이 많아요 ㅎㅎ 다른 고양이카페 저도 예전에 가봤는데 거기는 정말 다 잠만.. 저렇게 무릎냥이도 없더라구영ㅎㅎ
Favicon of http://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01.12 20:58 신고 URL EDIT

반가워요~ 주인님을 세분이나 모시고 사는 집사시군요.ㅋㅋ
이 고양이카페는 생긴지 얼마안된 것 같은 느낌이 들었어요.
고양이는 웬만하면 다 미묘인 것 같아요. 아... 밍님의 냥이들도
그러하군요.^^ 개냥이도 많다던데 개냥이와 놀아보고 싶은 소망이~ㅎㅎ
고양이카페의 냐옹이들이 거의 그런가 보군요. '어서와 한국은....'
독일편에서는 고양이카페가서 냥이들과 잘 놀던데 역시 현실은 틀린가봐용~^^;;

Favicon of http://wantfree.tistory.com BlogIcon 밥짓는사나이 2018.01.13 16:06 신고 URL EDIT REPLY
고양이가 참 많네요.ㅎ
놀숲이는, 뭔가 지쳐보이는 얼굴이라는...ㅋ
저는 고양이보단 강아지가 더좋은데,,, 왠지 고양이와 안놀아봐서인가봐요.ㅎ
놀러가봐야겠네요 ㅎ
Favicon of http://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01.14 16:35 신고 URL EDIT

네, 고양이카페는 처음 가봤는데 많아서 좋더라구요.^^
에궁~ 정말 사람들에게 치여서 지쳤나 봅니다. ;;
전 개보다는 고양이파예요. 개한테 물려봐서 무서워요~ㅠㅠ
고양이카페, 한번쯤 놀러가기는 괜찮은 것 같아요.ㅎㅎ

Favicon of http://130.pe.kr BlogIcon 청춘일기 2018.01.14 19:49 신고 URL EDIT REPLY
고양이들이 가람님을 낚시하고 있는것 같은데요 ㅎㅎ
보통 귀여운 고양이가 많은데 여긴 '잘생긴'애들이 많은거 같아요.
중간에 자고 있던 페르시안 고양이는 가제트 형사에 악당이 키우는 고양이 처럼 보이는 ㅎㅎㅎ
+
2018년도 인사가 늦었네요 올해는 더 나아진 삶을 영위하실 수 있기를 바랄게요^^
Favicon of http://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01.15 20:18 신고 URL EDIT

그러게요. 어째 꺼꾸로 되어버렸네요.ㅋㅋ
냥이들이 사람을 가지고 노는 듯요. 얘들이 다 성묘라서 그런 걸까요?^^a
청춘일기님 댓글을 보고 다시 보니 닮은 것 같기도 하네요.ㅎㅎ
네... 제발 그렇게 되었으면 좋겠어요. 청춘일기님은 많이 바쁘신가 봐요~

Favicon of http://angelroo.com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8.01.15 11:58 신고 URL EDIT REPLY
앗 태평백화점 아직도 있어요? ㅋㅋㅋ
대학교떄 거기서 참 술 많이 먹었는데...
경기도쪽 사는 애들이 많아서 거기가 교통이 좋아서...
방학떄 거기서 많이 만났던 기억이...

저도 , 시현이도 고양이 엄청 좋아해서 둘이 몇번 갔었는데 여기는 엄청 깔끔하네요,
추운데 저도 조망간 한번 가봐야겠어요 ^^
Favicon of http://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01.15 20:21 신고 URL EDIT

태평백화점을 아시는 분이라니요.ㅋㅋ
그러셨구나. 오며 가며 봤을 수도요. 풋~
맞아요. 사당역 부근에 경기도 방향으로 가는 버스가 많죠.
네... 시현이도 엄마도 좋아할 것 같아요. 함 가볼만 하실 거예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