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에 관한 소고
▧ 대중문화 읽기(Culture note)





이것은 영화 리뷰라기 보다 그냥 잡담, 그것은 <보헤미안 랩소디> 

벌써 개봉한지 한달이 되었다. 개봉하자마자 봐야지, 했는데 어찌어찌하다

지금에야 봤다. 특히나 이 영화는 음악이 중요해서 그냥 일반 극장에서 보면 

안 된다기에 메가박스 MX atmos 관에서 봤는데 좋습디다. ٩(๑>∀<๑)۶ 

음향이 아주 빵빵한게 왜 돈을 더 주고 봐야한다는지 내가 잘 알겠다.ㅋㅋ






영화는 보컬인 프레디 머큐리에 관한 이야기가 큰 부분을 차지한다. 

딴은 줄거리가 너무 평이하다고 하지만 나는 좋았다. 음악 영화는 음악이 

좋으면 된거다. 이 영화는 특히 퀸의 명곡들로 인해 음악에 취할 수 밖에 없다.

80년대 한국에서도 공연이 성사될뻔했다는데 여러 이유로 인해 불발되었다고.

가장 큰 이유는 당시는 염병할 전대갈 정권이어서. Queen의 많은 히트곡이

금지곡들이고 마땅한 공연장도 없고 그랬다는데 금지곡이 참 말도 안되는

 이유라는 게, 아무튼 전대갈은 여러모로 호로 자식임에 틀림없다. 凸ಠ益ಠ)凸

왜 아직도 안 뒈지고 멀쩡하게 살아있는 겨~ 얼른 죄 값을 받아야할 것이야!

80년대 중반, 일본에 앨범 홍보차 왔다가 내가 좋아했던 로저 테일러와

존 디콘이 한국에도 들려 임성훈의 100분쇼 인가에도 나왔다하며, 얼굴을

알아본 소녀팬들이 줄을 섰다고 하니 공연이 성사되었다면 꽤 회자되는

공연이 되었을지도 모른다. 한국 사람들이 워낙 잘 노는 민족이 아닌가.^_^v





개봉한지 한달이 넘어가는데 역주행해서 현재 한국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고

있는 보헤미안 랩소디는 전세계에서 관객동원수가 2위라고 한다. 1위는 영국

오죽하면 싱어롱이 있을까. 내가 저번주 휴일, 조조로 영화를 봤는데 사람들이

너무 조용하게 영화를 봐서 (난 아는 노래 다 따라 불렀는데.ㅠㅠ) 싱어롱으로

다시 한번 보고 싶다. 같이 본 지인도 영화 끝나고 박수라도 칠 줄 알았더니

아니어서 의아해했다고 하는데 동감이올시다. 감동의 도가니였는데 말이지.•́︿•̀ 




퀸의 멤버 중 가장 좋아했던 사람을 꼽으라면 위에도 말했듯이 드러머인

로저 테일러다. 왜냐하면 보다시피 꽃미남이어서...ㅋㅋ 저 여리하고 멋진 

외모로 드럼을 치다니... 어린 생각에 보통 드럼은 덩치 좀 있는 남자들이 

다루는 악기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드럼은 상대적으로 주목받기가 어려운 

세션이고  드럼을 치며 노래를 한다는 건 꽤 어려운 일이 아닐까 생각했다.

로저 테일러는 노래도 잘해서 곡들의 화음을 담당하기도 한다. 이번에 영화를

보고 다시 퀸의 노래들을 찾아 들어보니 퀸의 노래가 프레디의 보컬과 더불어

멤버들이 노래에 화음넣는 부분이 새롭게 들리던데 그게 너무 듣기 좋았다.

저 외모에 성격은 완전 상남자에 한성깔한다고. 그 때문에 더 좋아지는 걸! ∗❛⌄❛∗

누군가 퀸 노래들 중 로저가 작곡한 노래는 잘 안 듣게되는데 덕질은

로저를 하게된다고 하던데 어쩜 내 맘과 똑같은지. 정말 그렇습디다.ㅋㅋ





내가 퀸의 곡들을 다시 보게 된 계기는 90년대 초 미국영화 <웨인즈 월드>를

통해서 였다. 코메디 영화인데 저 영화가 미국에서도 히트를 치며 O.S.T 또한 

대박을 쳤다. 수록곡들이 막 빌보드에 올라가고 그랬음. 그 중 <보헤미안 랩소디>

가 있었고 역시 빌보드 싱글 차트에 재진입을 했다. 주인공인 마이크 마이어스

(영화 오스틴 파워 주인공)와 친구들이 차 안에서 보헤미안 랩소디를 들으며

헤드뱅잉을 하는데 영화의 명장면이자 저 장면이 웃겨서 나도 <웨인즈 월드>를 

찾아보고 보헤미안 랩소디를 좋아하게 됐다. 이 노래는 당시 <쇼 비디오 자키>

라는 프로그램에서 TV방송상 거의 처음으로 뮤직비디오를 보여줬는데 그 거 보고 

나름 작은 충격을 받았던 것 같다. 그 때 이후로 퀸의 음악을 더 좋아했달까.ㅎㅎ

<보헤미안 랩소디>는 한국에서 금지곡이었고 풀린지 몇 년 되지 않았으니 말이다.




내가 유일하게 거의 외우는 노랫가사가 <보헤미안 랩소디>하고 <don't stop me now>

<don't stop me now>는 예전에 누군가 노래방가서 부르면 분위기 끝내준다고해서 

가사가 궁금해 찾아봤더니 참 야하고 좋더만.ㅋㅋ 나도 한번 불러보고 싶고나.ㅋㅋ

다른 곡들은 그냥 후렴구를 따라하는 정도. 그래서 퀸의 일대기가 영화로 만들어졌다

길래 안 볼 수 없었다. 뭐니뭐니해도 캐스팅이 너무 대박이더라. 어디서 그렇게 똑같이 

생긴 얘들을 데려온거냐. 특히 브라이언 메이는 존똑이다. 그냥 빼박 본인임.  ̄ ³ ̄

실제로 브라이언의 와이프가 영화 속 브라이언 메이를 보고 말을 잇지 못했다는데

그정도면 그냥 게임 끝!ㅋㅋ 로저 테일러도 존 디콘을 맡은 배우도 모두 싱크로율이

높은데 사람들이 프레디가 제일 아니라고 하더라.ㅡ,ㅡa 그런데 프레디를 맡은 배우가

워낙 연기를 잘해서 충분히 만회가 된다. 그 몸짓이며 버릇을 따라하는 게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닐텐데... 라미 말렉은 나중에 상 하나 받지 않을까.^^;; 그랬음 좋겠네. *ฅ´ω`ฅ* 



<이거슨 보헤미냥 랩소디>


영화의 흥행으로 인해 한국 여기 저기에서 퀸의 노래들이 나오고 있다.

영화를 보고 나면 퀸의 노래들을 안 들을 수 없다. 나 또한 유투브로 공연을

찾아보고 많이 알려지지않은 노래들까지 듣고 있는 중이다. 올해는 그냥 

퀸의 노래들로 한해를 장식하련다. 프레디가 좀 더 오래 살았다면 저렇게

좋은 곡들을 더 많이 들을 수 있었을텐데... Ĭ ^ Ĭ  폴, 개객끼~凸(`0´)凸 

참, 엠빙신에서 돌아오는 주말에 라이브 에이드 실황을 방영한다던데

영화에서 완벽 재현한 그 라이브를 어쩌면 TV로 만날 수 있을지도. ᵒ̴̶̷̥́ ·̫ ᵒ̴̶̷̣̥̀ 

영화 속에서 밥 겔도프가 나오던데 곧 12월이고 그가 기획한 아프리카

성금 모음의 원조격인 밴드 에이드의 <Do they know its christmas>

나오면 좋겠다. 노래가 좋은 건 물론이거니와 뮤직비디오를 보면 영국 출신의 

유명한 뮤지션은 죄다 나오는데 누구인지 맞춰보는 것도 깨알 재미. ( ͒ ु•·̫• ू ͒) 

영국의 밴드 에이드 영향으로 미국에서 프로듀서 퀸시 존시가 마이클 잭슨이랑

UFO africa의<'we are the world>를 만든 거임. 그 때가 팝의 최고 전성기 시절!




잡담글을 이토록 많이 씨부리다니,,,,, 옛시절을 떠올리며 의식의 흐름대로 

두서없이 키보드를 두드렸다. 사람은 가도 추억은 남고 명곡은 영원하다. ˘◡˘✿ 






Favicon of https://mintnamoo.tistory.com BlogIcon mintnamoo 2018.11.30 21:43 신고 URL EDIT REPLY
우와~ 로저 테일러 드럼치는 사진 완전 꽃미남 그 자체네요. *ㅁ*
언니 그림에도 너무 심히 애정이 치우치셨어요~ㅋㅋㅋ
싱어롱은 완전히 콘서트장이던데요~ 같이 날뛰며 공연을 즐기더만요.
이번 영화를 보며 퀸 공연을 직접 보지 못한다는 것이 너무 큰 안타까움이었어요. T-T
다 이게 폴 쌍쌍바 때문이에요. 凸(`⌒´メ)凸

저도 요즘 퀸 노래 열심히 듣고 있어요~ '보헤미안 랩소디' 들으면 들을 수록 좋아요~
'보헤미안 랩소디'는 저에게 허리케인 블루가 생각나 좋다는 인식이 없었나봐요. 아흑~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12.01 19:33 신고 URL EDIT

그챠? 리즈시절에는 거의 만찢남으로 통했다는데 그럴만하다능~ㅋㅋ
고거이 아무래도 이뻐하는 사람에게 더 애정이... 아놔~ㅋㅋ
싱어롱이 한국만 있다는데 사람들 흥이 장난이 아녀~ 나도 싱어롱으로
2차 찍고 싶으네.^^;; 실제로도 폴이 ♬♪♩♫라고는 하지만 꼭 갸때문만은
아니고... 암튼 프레디가 아깝고 애처로운 건 사실이지. 엉엉~~ㅠㅠ
헉~ 허리케인 블루, 그러고보니 립싱크하는 개그 코너가 있었지. ;; 덕분에 생각났네.ㅎㅎ

2018.12.03 11:38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12.03 14:44 신고 URL EDIT

인기많아 역주행해서 계속 상영중이니 내려가기 전에
봐봥~ 넘 좋아. 옛날 생각도 나고 기분이 묘함.ㅎㅎ
나도 다시 보고 싶으네. 여러번 본 사람도 많더라.ㅋㅋ
로저 테일러 닮은 배우 아줌니 누굴까나~ 외쿡이겄쟈?^^

쩡례 2018.12.03 15:14 URL EDIT REPLY
또 보고싶어서 주말에 롯데타워에 있는 극장 젤큰데서 보고왔더니
감동이 또 다르더만..
어제 티비로하는거 봤는데 졸다가 겨우 퀸할때 깨서 봤네
역시나 프레디 머큐리...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12.03 16:20 신고 URL EDIT

또 봤구낭~ 나도 싱어롱으로 보고 싶으다.^^
이 영화는 사운드 빵빵한 극장에서 봐야 더 좋더라구~
너도 '라이브 에이드' 본 겨? 퀸이 끝에 나오지않아서 다행.ㅋㅋ
난 끝까지 다 봄. 세시간짜리를 글케 줄여 너무 짧아서 아쉬웠으~ㅠㅠ

Favicon of https://the3rdfloor.tistory.com BlogIcon 슬_ 2018.12.03 15:15 신고 URL EDIT REPLY
요즘 퀸덕질 하는 사람 엄청 늘어났더라고요...
트위터에 보면 브라이언 옹과 로저 옹이 엄마아빠보다 나이가 많아서 다행이라대요ㅎㅎ
안 그랬으면 지금 런던 날아갔다는 드립이ㅋㅋㅋㅋㅋㅋ
싱얼롱은 용산이랑 영등포 분위기가 좋대요. 영등포는 웸등포라고 부른다나요.ㅎㅎㅎ
이 기세라면 크리스마스까지도 상영하는게 아닌가;; 싶네요ㅋㅋㅋ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12.03 16:23 신고 URL EDIT

그쵸~ 영화보고 나면 덕질 안할 수가 없는 거죵.ㅋㅋ
저도 70대 할배들한테 덕질한다고 그러는 거 보고 빵터졌어요.
알면 알수록 매력터지는 퀸멤버들~^^*
아, 저도 웸등포라고 보고 뭐지?했더니 웸블턴 공연장을
두고 하는 말, 아놔~ㅋㅋ 한국사람들 정말 대단해요!
그러니까요. 천만을 향해서 달려가는 거 아닌지 모르겄어요. 와우~@@

2018.12.04 17:44 URL EDIT REPLY
요즘 이영화가 남녀노소를 불문하구 흥하고 있다는군ㅎㅎㅎ ..그 대열에 아직 합류못한 일인이넹.
이상하게 흥행작을 못보고 지나가는 경우가 맜다~~^^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12.05 14:56 신고 URL EDIT

어, 엄청 흥하고 있디야~^^ 인기가 있어 아직까지 상영해서
나도 거진 한달만에 봄.ㅋㅋ 뭐 굳이 꼭 흥행작을 봐야하는 건 아니니깐. : ]

Favicon of https://moon-palace.tistory.com BlogIcon _Chemie_ 2018.12.05 04:22 신고 URL EDIT REPLY
싱얼롱을 기대하셨는데 보신 상영관에서는 그런 분위기가 연출되지 않았었나봐요ㅠ
그래도 재밌게 잘 보신듯 하네요.
이 영화 워낙 화제여서 저도 보고싶은데 사실 퀸 음악은 잘 모르기도 해서...
그렇지만 이렇게 잘 아시는 분들께는 추억소환 제대로 해주는 영화였나봐요!ㅋㅋ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12.05 15:00 신고 URL EDIT

싱어롱까지는 아니어도 마지막에는 좀 그런 분위기가 있을까
생각했는데 아니어서요.ㅎㅎ 네, 아주 재밌게 봤어요~^^
퀸의 음악을 모르셔도 아마 어디선가 한번쯤 들어본 노래들이라
보셔도 괜찮을 거예요. 네, 여러가지로 감회가 새롭고 그러더군요.^^;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8.12.06 08:04 신고 URL EDIT REPLY
더디어 리뷰를 올리셨군요. 음악은 모든것을 하나로 움직이는 힘이 있네요.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12.06 16:10 신고 URL EDIT

네, 퀸의 명곡들을 영화로 만나니 그 감동이 더해지는 것 같아요.^^

Favicon of https://dldduxhrl.tistory.com BlogIcon 잉여토기 2018.12.06 12:43 신고 URL EDIT REPLY
음악으로 귀가 즐겁고 감동이 느껴지는 영화였나 봐요.
퀸의 오래 전 발매한 노래들 좀 듣고 싶네요.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12.06 16:13 신고 URL EDIT

정말 좋았어요~ 저도 영화보고 70년대 곡들을 찾아
듣고 있어요. 멤버들도 풋풋하고 노래들도 새롭고 좋으네요. : ]

Favicon of https://angelroo.com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8.12.06 13:05 신고 URL EDIT REPLY
요즘 유튜브가 들어가도 퀸노래가 대세임을 알겠던데...
이분들 시대가 아니라서 잘은 모르지만 워낙 명곡이 많고 CF삽입곡으로 익숙한 노래들이 많아서
잘은 알죠 저도 ㅋ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12.06 16:14 신고 URL EDIT

그쵸~ 이 영화가 다른 나라에서도 흥행 중이래요.
한국은 특히 더 그렇고요.ㅎㅎ 맞아요. 퀸은 몰라도 노래는
광고 음악으로도 많이 쓰여 한번쯤은 다 들어봤을 거예요.ㅋㅋ

Favicon of https://130.pe.kr BlogIcon 청춘일기 2018.12.08 15:08 신고 URL EDIT REPLY
퀸 하면 프레디 머큐리밖에 모르는데 다른 멤버는 저렇게 생겼군요. 꽃미남 멤버도 있었다니 ㅎㅎㅎ
글을 읽다보니 영화 써니 있잖아요 지난 기억을 훓어 내려오면서 축억하는 느낌이 들었어요^^
퀸 음악에 대한 추억이 꽤 많으셨네요. 저는 유명한 곡 한 두 개밖에 몰라서ㅎㅎㅎ 그래서 아직도 영화를 안(못)봤답니다ㅎ
포스팅을 보고나니 영화가 보고 싶어지는데요^^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12.10 15:22 신고 URL EDIT

전 처음에는 프레디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어요.^^
외모땜시 로저를 더 좋아했고요.(내가 얼빠라니...ㅋㅋ)
근데 이번 영화덕분에 프레디에 대해 알게되니까 정이 생기더군요.
영화 '써니'도 그런 추억때문에 재미있었고 흥행했었지요.^^
퀸을 잘 모르셔도 노래들으면 아실 거예요. 영화 추천합니당~

Favicon of https://java-architect.tistory.com BlogIcon Ryan Min 2018.12.09 01:16 신고 URL EDIT REPLY
글 잘보았습니다. 이글을 추천합니다. 같은 티스토리여서 반갑네요~ 저도 보헤미안랩소디 주인공 프레디머큐리의 사주리뷰 글을 작성해 봤는데 궁금하신 분들 놀러오세요. 공감 꾹누르고 갑니다.
http://sajufate.com/31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12.10 15:24 신고 URL EDIT

감사합니다.^^ 프레디의 사주라니...
이미 고인이 되었는데 의미가 있을까 싶네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