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review - 쇼코의 미소 外
▧ 마리서사(La Lectrice)



요새는 예전만큼 책을 읽지 않아서 나를 탓할지어다.

올해가 가기 전, 그동안 읽은 책들 짧게 언급하고 지나가볼까 한다.





1. 붉은 무당 벽돌집    by 양 국일, 양 국명


 우리쪽 구립도서관에 없어서 정현씨 동네 도서관에서 빌려 읽음.

이렇게까지 해야하나, 싶었는데 읽어보고 싶었다.

2권 짜리 소설인 줄 알았더니 3권으로 이어진다는 문구를 보고 빡침.

문제는 아직도 3권이 안 나옴. 그런즉은 나올 기약이 없다는 것!

한국 소설은 이런 장르 문학이 설 곳이 없다. 때문에 장르 문학 좋아하는

사람들은 외국 소설을 찾을 수 밖에 없다. 일본만해도 히가시노 게이고,

미야베 미유키, 온다 리쿠같은 작가의 소설들이 인기를 얻고 있는데

한국은... 인기가 없으니 작가도 안 나오는 거겠지. 안타까운 현실이다.



2. 빛의 호위    by 조 해진


한국 소설 한 권 더 볼까해서 빌려온 빛의 호위는 그러나, 

내게는 그냥 그랬다. 외국을 배경으로 이방인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어두워서였을까. 

어쩌면 지극히 현실적이어서 불편했을지도 모르겠다. 




3. 쇼코의 미소    by 최 은영


많이들 추천하길래 봤는데 간만에 괜찮게 읽은 한국 소설 

어렵지않고 담백한 문장들이 마음에 든다. 

표제작이 제일 괜찮지만 다른 단편들도 나쁘지 않다.






4. 도불의 연회    by 교고쿠 나쓰히코 


이 일본 작가의 소설을 좋아한다. 그 특유의 기묘한 이야기가 재미있다.

아무래도 이런 소설이 몰입감이 뛰어나 가속력이 있는 이유인데

이 책은 너무 일본의 설화적 내용이라고 할까, 그런 게 많아서 밑에 주석

읽기도 벅차고 일본 사람들도 다 모를 것 같은 그런 단어들이 나열되어

있어 읽기가 힘들었다. 초반에 마을 하나가 통채로 사라지는 이야기만해도

흥미로웠는데 이상하게 내용이 엉뚱하게 진행된달까. 어이없이 끝을 맺고 있다.

(내가 이해를 못한 건가?) 아무래도 상, 하권에서 끝날 것 같지 않은 이야기였다. 





Favicon of http://mintnamoo.tistory.com BlogIcon mintnamoo 2017.12.26 22:03 신고 URL EDIT REPLY
'붉은 무당 벽돌집'은 저희 도서관에도 거의 없었잖아요.
언니 글을 보니 더욱 슬퍼지네요. 한국은 장르 문학이 설곳이 없다니요~
한국 사람들이 책을 많이 안 읽어서 일까요???
현실적으로 외국에서 이방인으로 살기 힘들죠. 외국에서 살면 좋을거라는 환상이 있어서 현실 이야기가 더 불편한거겠죠.
'쇼코의 미소'는 저도 빌려봐야겠네요~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7.12.27 09:03 신고 URL EDIT
우린 상호대차도 안됐는디 자기넨 그랴도 아예 없는 게 아니라서
됐자녀. 강남구립도서관 없는 책 많아 그지같음.ㅋㅇㅋ
장르문학은 좀 수준낮다 생각하는 것도 있을 듯. 보니까 한국은
베스트셀러를 출판사나 서점에서 합심해서 밀어주는 것 같던데.
보면 아프니까 청춘이다같은 병신같은 책을 밀어 줌.ㅡㅡ;;
글치, 그런 상황이나 차별을 이겨낼 각오를 해야지. 그랴도 삶의 질이
높고 열심히 살면 그만큼의 대가가 있으니 갈 수 있음 가려는 거겠지.
Favicon of http://camelion.tistory.com BlogIcon 카멜리온 2017.12.28 16:29 신고 URL EDIT REPLY
빛의 호의 쇼코의 미소 도불의 연회는 시리즈물 같군요. 제목이... ㅎㅎ
일본 소설을 마지막으로 읽었던 게 언젠지 기억도 안나네요. 최소 4년은 지난 것 같은데...
요새 아예 책을 안 읽는 것 같아 걱정입니다. 너무 빡빡하게 살고 있는 것 같아요... 그러면서 정작 나아지는 건 없고. 건강만 안좋아지고 흑흑..
즐거운 연말 되시기 바랄게요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7.12.29 12:17 신고 URL EDIT
아, 그렇게 보일 수도 있겠네요. 다 '의'라는 조사가 붙어서 그런가 봐요.^^
전 바쁘지 않은데도 요샌 책을 많이 읽지 못해요. 카멜리온님도
건강 걱정을... 저도 건강이 예전만 못해서 걱정이예요.ㅠㅠ
네, 카멜리온님도 따뜻하고 행복한 연말 보내세요~ : ]
Favicon of https://130.pe.kr BlogIcon 청춘일기 2017.12.30 07:57 신고 URL EDIT REPLY
연말에도 책을 읽으셨군요 1년 내내 책읽지 않는 저는 반성(해봤자;;)합니다
안그래도 팟캐스트에 쇼코 소개가 있어서 더 눈이 가네요 단편집인거같은데 저처럼 책 안읽는 애들한테 그나마... 낫겠어요 ㅎ
교고쿠 나쓰히코는 처음 들어봤는데 가람님의 애정작가라니 저도 호기심이 동해서 읽어보고 싶습니다 올해는 글러먹었고 ㅋ 신년계획으로 읽어보렵니다^^
2017년 마무리 잘하세요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7.12.31 00:14 신고 URL EDIT
저도 많이 읽지는 않아요. 내년에는 좀 더 분발해야지요.^^
쇼코의 미소 괜찮아요. 저 일본작가의 소설들은 기괴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어서 진입 장벽이 좀 있을 듯 싶어요. 넵, 청춘일기님도요~~
Favicon of https://dragonphoto.tistory.com BlogIcon 드래곤포토 2018.01.01 16:56 신고 URL EDIT REPLY
좋은 책 소개 잘보고 갑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01.01 22:42 신고 URL EDIT
드래곤포토님도 복 많이 받으세요~^^
Favicon of http://angelroo.com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8.01.05 11:59 신고 URL EDIT REPLY
저도 일본 추리소설 보는거 참 좋아하는데..특히 다작의 아이콘 히가시노게이노 ^^
가끔 왜 한국은 이런 추리소설을 못하는걸까 안하는걸까 하는 의문이....
요즘은 퇴근길에 책보는게 제 삶의 행복이랍니다 ㅋ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01.06 19:41 신고 URL EDIT
일본 추리소설이 재미있죠. 소재도 다양하고...
저도 히가시노 책 종종 봐요. 어쩜 그렇게 끊이지않고
창작 활동을 하는지 놀랍죠. 한국 추리소설도 괜찮은 것들이
있어요. 장용민씨 소설들 추천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