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review - 그해, 여름 손님
▧ 마리서사(La Lectrice)



by 안드레 애치먼



이 소설을 왜 보았냐는 이야기를 하지않을 수 없는데

영화의 한 컷을 보고 였다. 바로 밑의 이 것 ↓




뮌가 느낌이 확~ 끌리는 게 원작 소설이 있는 영화라길래

찾아봤더니 한국에서도 번역되서 출간 되었더라. 

얼른 대출해서 읽었다. 사실 소설은 100페이지 정도 읽다가 

뮌가 아닌데 싶은 생각이 들어 잠깐 손을 놓았다. 그러다가

다시 영화로 접하게 되었는데 영화가 꽤 괜찮다. 배경이 이탈리아

니까 당연히 영상미가 뛰어났고 음악도 좋다. 그리고 엘리오와

올리버의 애틋한 감정이 느껴져서 원작을 토대로 잘 만들었구나

싶었는데 각색가가 바로 제임스 아이보리더군.ㅎㅅㅎ


<전망좋은 방>과 EM포스터 원작의 <모리스>의 감독 제임스 

아이보리 말이다. 이번 아카데미 영화제를 보던 중, 제임스 

아이보리가 각색상 받은 걸 보고 아~ 어쩐지... 싶은 생각이

들지않을 수 없었던 게 바로 <모리스>가 떠올랐다는 사실을

부인할 수 없다.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이 어떤 사랑을 다루고 

있는지 이쯤되면 굳이 말하지않아도 알 듯 싶다.^^*


엘리오역의 배우는 처음 본 배우인데 연기를 잘해서 남우주연상

후보까지 올랐고 올리버역의 아미 해머는 가십걸에서부터 조금 

눈여겨보던 배우였다. 이상하게 내겐 백치미가 느껴지는 배우인데 

이 영화에서 올리버역을 잘 소화했다고 생각한다. 이런 장르의 영화를 

볼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배우가 연기하기 어려웠겠구나 싶다. ;;


소설은 엘리오의 시점으로 펼쳐진다.

이탈리아의 아름다운 소도시에서 짧은 여름 동안, 그러나 

평생 가슴에 묻어둘 그런 사랑의 기억을 차분하게 이야기한다.


네 이름으로 나를 불러 줘. 내 이름으로 너를 부를께

태어나 처음 해 본 일이었다. 그를 내 이름으로 부르는 순간 나는 그 

전에, 어쩌면 그 후에도 타인과 공유한 적 없는 영역으로 들어갔다.


나도 너와 같아. 나도 전부 다 기억해


당신이 전부 다 기억한다면, 정말로 나와 같다면 내일 떠나기 전에,

택시 문을 닫기 전에, 이미 모두에게 작별 인사를 하고 이 삶에 

더 이상 할 말이 남아 있지 않을 때, 장난으로도 좋고 나중에 불현듯

생각나서라도 좋아요, 나에게는 큰 의미가 있을 테니까,

나를 돌아보고 얼굴을 보고 나를 당신으로 이름으로 불러 줘요.


영화에서의 결말과 소설에서의 결말이 다르다.

그 후에 각자 살아가던 두사람이 연락되고 만나게 되고 그래서 

느껴지는 잔잔하고 처연한 감정을 표현한 소설 쪽이 휠씬 좋다고 본다.


결말 부분의 글이 너무 마음에 들어서 나중에 책을 구입해서 제대로

꼼꼼하게 읽어볼 생각까지 들었다. 주로 장르 소설들만 읽어서 그런지

사랑에 대한 섬세한 떨림을 다룬 소설을 간만에 보았더니 마음이 스산하다.









Favicon of https://130.pe.kr BlogIcon 청춘일기 2018.03.12 01:21 신고 URL EDIT REPLY
책을 읽지 않는 저에게;; 항상 뭔가 읽고 싶게 만드는 자극을 주시는데 영화가 있다니 저는 영화를 먼저 봐야겠네요^^
결말이 다르다니 책은 먼 훗날에 ㅎㅎㅎ

스샷이랑 포스터를 보니 남자 둘만 나오는데 동성애에 관한 애긴가요?
근데 첫사랑의 마스터 피스라니+_+ 건축학개론이 떠오르는데 전혀 다른 애기겠지요ㅎ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03.13 15:47 신고 URL EDIT

영화도 책도 다 좋아요. 추천합니다.^^
네, 퀴어 영화예요.ㅎㅎ 요샌 퀴어 영화가 사랑을 아름답게 묘사하는
것 같아요. 첫사랑에 관한 이야기는 맞는데 카피가 오글거리긴 하네요.ㅋㅋ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8.03.12 05:47 신고 URL EDIT REPLY
저도 건축학개론이 떠올랐는데...ㅎㅎ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한 주 되세요^^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03.13 15:48 신고 URL EDIT

첫사랑하면 건축학개론인가요?^^
네, 좋은 하루 되세요~

Favicon of http://iamnot1ant.tistory.com BlogIcon 베짱이 2018.03.12 11:34 신고 URL EDIT REPLY
원작과 영화의 결말이 어떻게 다른지 보는 재미도 있을거같아요. ㅋㅋ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03.13 15:51 신고 URL EDIT

영화는 영화대로, 원작 소설은 그대로 잘 표현해줬어요.^^

Favicon of http://mintnamoo.tistory.com BlogIcon mintnamoo 2018.03.12 16:54 신고 URL EDIT REPLY
영화 포스터 느낌 좋네요~ 색감이 따스해서 더 맘에 들어요. ^^
언니한테 책 제목 듣고 도서관에서 빌려와 조금 읽었는데 문장이나 참 좋터라구요.
요즘은 잘 읽혀지지 않아 반납했는데 꼭!!! 다시 빌려와 읽어봐야겠네요~
원작과 결말이 다를때는 전 책 결말이 좋더라구요. 요것도 그런것 같네요.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03.13 15:57 신고 URL EDIT

나도 포스터가 좋아서 찾아보게 되었어. 영화 색감도 좋아~
나도 몇 십 페이지는 그냥 설렁설렁 읽어서 다시 읽어봐야할 듯.
결말의 몇 페이지 글들이 참 좋아서 책이 좋은 느낌으로 남았네.^^
이 건, 책도 영화의 결말도 잘 표현한 것 같아~

Favicon of https://moon-palace.tistory.com BlogIcon _Chemie_ 2018.03.12 22:36 신고 URL EDIT REPLY
사랑에 대한 섬세한 떨림을 다룬 소설이라니 엄청 끌리네요!
영화도 제목이 독특하고, 그것도 이유가 있는듯 하구요.
책과 영화의 결말이 다르군요.
책 원작의 영화는 영화를 보고 나서 다시 책을 찾아보고 싶은 마음이 들 때가 많아요.
저도 최근에 책 원작의 영화를 보고 그 원작 책을 들여다보고 있거든요ㅋㅋ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가람숲 garam_林 | 2018.03.13 16:03 신고 URL EDIT

소설 괜찮으니 읽어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아~ 케미님은 영어원작으로 보셔도 좋겠네요.ㅎㅎ
원작이 있는 경우, 각색이 많이 들어가면 결말이 달라지더라구요.
근데 이 영화는 책의 내용을 잘 각색해서 좋았어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