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가람숲 생활연구소/└ 카페 순례기

카페놀이 - 인왕산 초소책방 : 더숲

 

 

다음 목적지는 초소책방

구글에서 알려주는 길이 좀 헷갈리게 되어있어 이리로, 저리로

왔다, 갔다하다가 긴가 민가하는 방향으로 걸어가다가 마침 

지나가는 행인에게 물어서 제대로 찾아왔다. 물어보길 잘했어.

어디 가든 사람에게 물어보는 게 사실 제일 빠른 듯.ㅎㅅㅎ

 

 

 

 

'초소책방 : 더 숲' 이라는 이름이 마음에 들어서 더 오고 싶었다.

숲을 좋아하는 사람이라. 내 블로그 이름에도 숲이 들어갈 정도로. ˘◡˘

 

 

 

왜 초소책방인가 하니 인왕산 지역을 통제하던 경찰초소로 이용되어

오다가 18년 인왕산 전면 개방에 따라 서울시와 종로구가 리모델링

한 건물이라 한다. 음... 인왕산을 다 개방한지가 얼마안되었구나.^^a

위에 사진에도 살짝 설명이 보이니 보실 분들은 보셔도 좋겠다.

 

 

 

꽤 넓은 공간인데 웬만한 곳은 사람들이 다 자리를 잡고 있다.

 

 

 

여기는 2층 내부, 내부는 환기가 잘 안 되니 외부에 자리를 잡기로 했다.

마스크 안 쓴 분들 많음. 먹을 때 빼고 대화할 때는 마스크를 써야하는뎅~

우리는 그렇게 하는뎅. 언젠가 동네 이디야 카페에 갔는데 어른과 공부하는

아이들로 나뉘어진 자리에서 재미있는 광경을 목적했다. 어른들은 마스크

쓰지않고 차마시며 재잘거리는데 아이들은 모두 마스크를 쓰고 공부를

하더라. 요즘은 어른들이 얘들보다 못 한 걸 자주 본다. 나도 곱게 나이를

먹어야지 느끼는 일이 잦다. 아름답게 늙어가는 일이 갈수록 중요하다. •︠ˍ•︡ 

 

 

 

 

일단 카페를 두리번거리며 구경하는 중

리모델링이 참 잘 되었구나 싶다. ⁽⁽◝( ˙ ꒳ ˙ )◜⁾⁾

 

 

 

2층 야외자리, 전망테크로 같이 쓰고 있어 그런지 사람들이 제일 많았다.

음... 코로나의 영향도 있고,,, 자리가 애매하여 쓱- 보고만 갑니돵~・ิ_・ิ 

 

 

 

다시 1층으로, 이 곳은 암석 위에 꽃도 피어있고 푸릇한 경치가 빼어나다.

 

 

 

내부 풍경을 보자.

먼저 책방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책들이 놓여있는 공간

 

 

 

계단 밑 공간을 활용해 주로 그림책을 비치해 놓았다.

 

 

 

초소책방의 도서는 주로 자연과 환경, 채식, 바이러스 등에 대한 책들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펜데믹 시대의 영향인가 싶기도 하다.・ヘ・

 

 

 

맞은 편에는 베이커리와 커피를 판매한다. 빵 두어개와 커피를 주문했다.

 

 

 

야외에는 그랜드 피아노가 한대 있었는데 한 할머니가 오시더니

연주를 했다. 소시적에 피아노 좀 치셨나 싶어 기대를 했으나

그냥 그런 연주,,, '소녀의 기도'를 치셨는데 집에서 연습하는 수준

이라 조금 들어주기 민망했다. 그런 연주를 오래도 하시더라. ̄∇ ̄

 

 

 

야외에서 우리도 자리를 잡고 풍경을 보며 커피를 마셨다.

커피는 비쌌지만 진해서 좋았다. 지인은 초소책방을 아주 마음에

들어했다. 청운문학도서관 보다 이 곳을 더 좋아했던 듯 하다.ㅋㅋ

더 오래 있고 싶었지만 갑작스레 바람이 너무 강하게 불어 급기야

확- 추워져서 안에 좀 들어갔다가 카페를 나섰다. ° ͟ ͟ʖ ͡° ༽

 

 

 

나오면서 보니 바람때문인지 2층 전망테크도 사람들이 많이 줄었다.

근데 책방이라기 보다 카페라고 하는게 낫겠다는 생각이 스쳤다.^^;;

 

 

 

초소책방을 뒤로 하고 밑으로 이어진 길을 따라 내려간다.

이 길이 참 좋았다. 간만에 여행하는 기분도 들고 산책이나

걷기운동에 더할 나위없는 코스다. 실제로 인왕산 자락길

코스가 있어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더라. 다음에 또 오고 싶다.

 

 

 

걷는 중간쯤 전망대가 있어 이렇게 서울 시내를 조망할 수 있다.

저멀리 남산타워도 보이고 이 날 미세먼지가 좀 있었는데 그렇지

않았다면 더 잘 보였을 것이다. 밤에 보면 휠씬 근사할 것 같은 경치다.

 

 

 

길을 따라 계속 걸어가면서 우리는 서촌, 효자동까지 가게 되었다. ❛˓◞˂̵✧

 

 

 

 

 


Comments

  • 간만에 지도 보고도 길을 못찾고 헤메었죠. T-T
    길이 심히 요상했어요. 아흑~
    만두집 찾다가 우연히 알게되어 찾아간 책방이 아닌 더숲이 더 어울리는 카페였어요.
    그때는 추웠는데 요즘 가면 시원하고 더욱 멋지겠네요.
    내려오는길이 너무 좋아 더 좋았어요. ^^


    • 지도가 헷갈리게 되어있었던 듯. ㅡㅡ;;
      한국은 구글보다 카카오나 네이버맵을 써야하나 싶기도 하고...
      자하손만두 야그를 잘 했네. 덕분에 초소책방을 갔으니...ㅋㅋ
      근디 지금은 자외선이 강렬해서 자긴 힘들수도.^^;;
      고터만큼이나 가까우면 자주 갈텐데 아쉬웡~ㅋㅋ

  • 원래 초소였다는걸 믿을 수 없을만큼 엄청 리모델링을 잘한거 같네요+_+
    앞 부분만보고 이름만 책방이고 카페인가 싶었네요 ㅎㅎ 2층에는 뭔가 방송촬영을 하나봐요. 유튜버인가;;
    1층에 암석과 책방이 이어지는 테라스 모습이 너무 멋진걸요!
    실외자리는 거리두기가 넓직하게 된거 같은데 그런 자리 앉아서 책 읽다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바람이 많이불면 안되겠지만^^:


    • 그쵸~ 건물을 증축하고 계단도 새로 내고 해서 더 근사하게
      만들었더라구요. 맞아요. 책방이라기 보다 카페가 어울려요.^^
      그 사람들은 유튜버가 맞을지도요. 요새 별 유튜브가 많더라구요.
      야외 자리도 잘해놓아서 좋더라구요. 맞아요. 혼자가도 좋을 듯 해요.
      커피마시며 책도 읽으면서 그림을 그려도 좋고요. 요즘 딱 좋을 것 같아요.^^

  • 이야~~~ 너무 멋집니다. 인왕산에는 정말 좋은 곳이 많이 생기네요.
    (실내의 고목나무 테이블 너무 탐나네요. 집에 둘 자리도 없겠지만... ㅠㅠ)


    • 인왕산 주변이 참 좋았는데 이 카페도 그 중 하나였어요.
      저도 그 나무 테이블이 독특하다고 생각했죠. 4/1 정도만 잘라서 갖고 오고 싶더군요.ㅎㅎ

  • 2021.06.20 16: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록 풍경삼아 걷고, 마시고 아주 좋은 코스네요.
    늦봄? 초여름 을 제대로 즐긴 오후네요.

  • 초소책방이라해서 초소에 깊은 의미가 있는 줄 알았습니다.
    책방 분위기가 좋네요. 암석을 바라보는 야외 좌석은 분위기가 색다릅니다.
    책방이면 이곳에 있는 책을 맘대로 볼 수 있는 것인가요?
    아름답게 나이 들어야겠다는 것이 저의 화두입니다. ^^


    • 네, 초소라는 이름을 그대로 쓰고 있어서 더 특이했던 것 같아요.
      책방보다는 카페 느낌이 강했는데 곳 곳마다 분위기가 참 좋더라구요.^^
      음... 책은 있는 자리에서만 잠깐 볼 수 있는 것 같아요. 거의 판매용으로
      비치해둔 듯 합니다. 저도요. 참 어려운 일이지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