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가람숲 생활연구소/└ 그 밖의 일상

동네에서 늦가을 만끽하기

 

 

불과 얼마 전까지 녹음이 깔려있던 양재천이었건만

금새 초록옷을 벗어버리고 알록달록 색색깔의 옷을

뽐내듯 갈아 입었구나. 자연은 한결같이 순리를 따른다.

 

 

 

 

저번에 양재시민의 숲에 간다니까, 엄니가 거긴 뭐하러 가냐며

차라리 동네 공원이 더 낫다고 하셨는데 허튼 말이 아니었다.

 

 

 

 

우리 동네 가을 풍경이 양재 공원보다 몇 배 더 낫더라. ◝(⁰▿⁰)◜

 

 

 

 

나름 숲의 모습도 있고 이 공원은 꽤 괜찮은 산책로라고 할 수 있다.

낙엽들로 잔뜩 깔려진 가운데 초록잎도 보여서 한 컷 넣어봤다.

 

 

 

 

 

가을 가을해~~ *ૂ❛ᴗ❛*ૂ

 

 

 

 

짧은 가을이므로 동네 어디라도 가서 그 풍경을 즐겨줘야 마땅하다.

 

 

 

 

작년과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아무 곳도 못 가고 그냥 동네에서만

보내고 마는구나. 이제 코로나때문이라고 하는 것도 지겹다.`△´+

 

 

 

 

가을비가 촉촉하게 내렸던 어떤 날의 오후는 자주 걷는

오솔길이 낙엽 카펫마냥 빼곡하게 깔려서 탄사를

연신 뱉어내게  만들었다. ◟( ˘ ³˘)◞ ♡

요즘 풍경 안에 그림을 그려 넣는 재미에 빠졌는데 음,,,

이 그림은 어딘가 부자연스럽다. 풍경과 인체의 비율을 잘

맞춘 것 같다.  많이 그려서 풍경과의 이질감을 줄이는데

초점을 둬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변명을 하자면 요샌 아이패드로

그려서 간만에 클립 스튜디오로 그리려니 영 적응이 안되더구먼.ㅋㅋ)

 

 

 

 

 

 

올 가을도 이렇게 떠나보낸다. •́︿•̀ 。

봄, 가을이 갈수록 짧아지는 것 같다.

좋은 건 너무 금방 사라져버린다.  ᵒ̴̶̷̥́ ·̫ ᵒ̴̶̷̣̥̀ 

순간이라도 누릴 수 있다면 그렇게 해야할 것이다.

 

 

 

 

 


Comments

  • 언니네 동네 가을이 참 이쁘네요~
    저도 살짝 단풍을 본것 같긴한데 걍~ 스쳐 간듯요. T-T
    아래 늘씬한 그림이 언니랑 더 가깝워요~ 가을 패션이라 더 이뻐요. ^^
    어제 주신 콤부차 완전 맛나요!!!


    • 어, 이 동네 가을이 예쁨. 공원이나 산책할 곳이 많아서 더 그런 것 같어.ㅎㅎ
      그랴?ㅋㅋ 좀 이상하게 그려져서리. 쩝쩝,,,
      요샌 땅딸맞고 귀여운 그림에 맘이 기울어지넹~^ㅅ^
      콤부차, 입맛에 맞나보구먼~ 므흣하네그랴~~ㅋㅋ

  • 가을색이 정말 예쁘게 들었네요.
    가람님 일원동 사시나 봐요. 제 누이들 중 2명이 일원동에 살아서 한국 방문하게 되면 거기 머물 가능성이 높은데 산책하다가 가람님 마주칠 수도? ㅎㅎㅎ


    • 네, 단풍이며 낙엽이 한창이었을 때 참 예뻤어요.^^
      헉, 그렇군요. 만약 오셔서 이 부근 산책하신다면 마주칠 가능성이 엄청 높을 것 같은데요. 오오~~ㅋㅋ

  • 또 내년을 기약해야하는군요.
    가을..참 짧아요.ㅎㅎ

    잘 보고갑니다.

  • 낙엽이 떨어진 풍경 참 보기 좋네요

  • 좋은건 금방 사라진다, 공감되네요. 하지만 있을땐 좋은지 모르죠.
    시간도 참 빨리 사라지는 듯. 나중에 아쉬워하겠죠 ㅠ.ㅠ
    낙엽이 어마어마하게 쌓여있네요. 양재천이 어디로 이어지는지 지도로 찾아봤습니다. 서초구 아래로 예술의전당 아래(?)에 있었군요. 서울지리는 젬병이라 처음 알았네요 ㅋ
    사진에 그림 넣으시는거 너무 좋습니다. 처음보는 2등신 가람님? 너무 귀여워요 ㅋ


    • 그쵸~ 있을 땐 모르다가 사라지면 좋았구나 비로소 깨닫는 것 같아요.ㅠㅠ
      시간은,,, 정말 말해 뭐하나 싶네요. 벌써 12월이라니요. ;;ㅅ;;
      올해 유독 낙엽이 많이 쌓인 걸 보게 되었어요. 제가 신경쓰고 들여다
      보아서일까요? 양재천이 꽤 길어요. 저도 서초까지는 가본 적이 없네요.ㅎㅎ
      요샌 귀엽게 그려보고 싶은데 그리던 가락이 있어 그런지 저한테 어렵네용~ㅋㅋ

  • 단풍을 본 기억이 없어요........
    왜 없지? 했는데 잘 안나가긴 했네요.
    트렌치 코트를 개시할 수도 없는 짧은 가을... ㅠㅠ
    그래도 오늘은 좀 따뜻하구만요.


    • 코시국에 잘 안나가는 거 잘하시는 거여요. 저도 동네가 아니었다면
      단풍볼 일이 없었을 거예요. 저도 올 가을에는 트렌치코트를 입어본
      기억이 없네요. 이번주는 따뜻해서 좋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