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가람숲 생활연구소/└ 그 밖의 일상

양재시민의 숲이 너무해!

 

 

작년부터 코로나로 외출이 뜸하다보니 한번씩 나갈 때면 이렇게

셀피를 찍어보곤 한다. 몇달 만에 양파를 만나러 가는 길 - ๑´ڡ`๑

 

 

 

  

지선이가 양재시민의 숲을 안 가봤다하길래 오랫만에 방문해 보았다.

 

 

 

 

그런데, 그동안 이 곳은 내가 알던 시민의 숲이 아니더라.

숲이 아니고 동네 공원으로 탈바꿈한 모습에 너무 실망스러웠다.

단풍 때이건만 단풍다운 풍경은 이 사진 하나 뿐 (ू˃̣̣̣̣̣̣︿˂̣̣̣̣̣̣ ू)

 

 

 

 

단풍나무 배경으로 떼 샷! 근디 얼굴이 모두 부어보이게 나와서리.

양재시민의 숲에 굉장히 실망해서 부었는갑다, 글케 생각하고 있음.ㅋㅋ

 

 

 

 

게다가 곳곳이 공사 중이어서 더 흉하게 다가왔다.

서울은 공사를 하지않는 곳이 없다. 어디든 공사로

인해 파헤쳐진 모습이 보기 싫어 인상이 찌푸려진다.

 

 

 

 

간만에 만난고로 이야기를 나누며 거닐다가 삼풍 백화점에서

희생된 사람들의 위령탑이 있다는 걸 발견하고 잠시 멈춰서서

그들의 명복을 빌어주었다. 이 땅에서 다시는 일어나선 안될 사고다.

 

 

 

 

삼풍 백화점 자리는 고급 아파트가 들어서있고 그 곳에

있어야할 위령탑이 엉뚱한 곳에 있다는 게 참,,, 뭐라 할 말이 

없다. 게다가 처벌받아야할 악인들은 아직도 잘 살고 있으니

이 나라는 언제쯤 악당들이 그에 걸맞는 벌을 받게 되는 걸까.

위령탑을 보며 여러 생각들이 난무했던 순간이었다. 

 

 

 

 

양재시민의 숲을 나와서 셋 다 출출했졌으므로 뮌가 먹기위해

근처 먹자골목을 어슬렁거렸는데 당최 먹을만한 식당이 없었다.

그나마 있는 프랜차이즈 카페는 죄다 만석이고 하여 결국 버스타고

양재역에 가기로 하였다. 사진은 정류장 앞 카페에 있던 고양이들 ^^

 

 

 

 

카페에서 기르는 건지 길냥이들인지 모르겠는데 귀여운 고등어

무늬 냥이들이닷! 역시 고양이 옆모습은 사랑이다냥~~ ₍˄·͈༝·͈˄*₎◞ ̑̑ ෆ

 

 

 

 

 

얘야, 그렇게 보지마~ 누나, 나쁜 사람 아니여~

근데 냐옹이 집사들 왈, 저런 표정이 편하다는

거라는디 진짜 맞는 걸까나~ 표정이 영 아닌뎅. 

 

 

 

 

아무튼 얘들 보느라 막판에 좀 마음이 괜찮아졌네그랴.

양재시민의 숲은 다시는 올 곳이 못된다는 걸로 마무리

그리고 그 곳은 이제 숲이 아니라 공원이라고 명칭을

바꿔야 타당하다고 생각한다. 숲을 완죤 망쳐놓았쓰요.•́ ̯•。̀

 

 

 

 

진짜 마무리는 이 거, 양재역에도 먹을만한 곳이,,, 없었다.

직장인들 대상으로 하는 식당이 많아서인지 문을 닫은 곳이 태반이었다.

간만에 만두가게에서 이렇게 먹고 나와 투썸가서 수다 잔뜩 떨고 돌아왔다. 

올해 양파의 호캉스도 코로나 땜시 물 건너 갔쓰요~ 내년을 기약합니당.

 

 

 

 

 


Comments

  • 시민의 숲을 왜그리 공사해서 파헤쳤데요~
    삼풍 위령탑 생각하며 봤는데 바로 사진이 나오더라구요.
    사고 자리에 엄청나게 비싼 아파트가 올라가는 무서운 나라에서 살고 있습니다.
    고양이들이 보호를 잘 받아서인지 때깔이 좋고 이쁘네요~


    • 글쎄,,, 더 좋게 만든다고 그런 건지, 예산이 남아돌아서 그런 건지 누가 알겠누~ 먼산~~ ;;
      엊그제인가, '한국은 돈에 미친 나라'라는 글을 봤는데 부인할 수 없더라.ㅡㅡ;;
      쟤들은 카페에서 밥주고 그러는 것 같던데. 요샌 냥이들이 많이 보여 좋네.^^

  • 그래도...수다 떨며...스트레스 날렸을 듯...
    잘 보고 갑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