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가람숲 생활연구소/└ 그 밖의 일상

반포 한강공원 & 우리 동네 겨울 행사

 

간만에 고터에 갔다. 요사이 블로그에 근황올릴 때마다 간만에,

오랜만에 라는 표현을 자주 쓰곤하는데 그게 사실이니 어쩔 수 없으요.

접종 완료하고 나서는 연말에 좀 다닐 수 있을까 했더니만 확진자가

연일 기록을 갱신하니 또 다시 몸을 사려야하는 이 기구한 상황  >皿<

 

 

 

반포 한강공원에 서울 웨이브아트센터가 생기고 그 건물에 별다방이

들어섰는데 한강을 보며 커피 한잔하려고 갔더니만 사람들이 느무

많아서 포기 -   주말이었고 나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많았던 거죵.

마스크만 썼다 뿐이지 사람들이 득시글거리는 건 코로나 전이랑 같았음. ;;

웨이브아트센터라고 그 옆에서 이런 전시를 하는데 여기만 살짝 구경하고 왔다.

 

 

 

 

자리 났나 왔다리, 갔다리하며 별다방 창가에서 찍은 사진

창문이 더럽다했는데 뮌가 옛날 사진 느낌이 나는고나~^^

 

 

 

 

밖에서 볼 때는 한강을 보며 커피마실 수 있으니 꽤 괜찮겠다

했는데 스타벅스 내부는 그냥 평범 그 자체라 사진도 안 찍었다.

찍어봤자 마스크 쓴 사람들 대가리 밖에 안 찍힘. ¬‿¬

 

 

 

 

별다방 밖 의자에 잠시 앉아있다가 가을 느낌 물씬한 은행잎

깔린 산책길을 걸어서 뉴코아 강남점으로 돌아왔다.

지인과 다음부터는 반포 한강공원을 갈 때 이 길로 가자 하였음.^^

 

 

 

 

결국 별다방 뉴코아 강남점에서 마신 커피랑 카스테라

주로 기프트콘이 생기면 가는 별다방,  저 생크림

카스테라는 아메리카노랑 꽤 잘 어울려 맛나게 먹었다.

 

 


 

하릴없는 주말 오후에 산책삼아 자주 가는 동네 공원을 어슬렁

거리다가 보니 코시국 와중에 연말이라 '대청골 빛예술제'라는 행사를

여는 모양이라 그 전에 미완성인 공원을 걸어가며 구경해봤다. ㅎ_ㅎ

 

 

 

 

 

여러가지 조형물에 태극기 바람개비도 만들어 놓았다.

 

 

 

 

이 터널에는 작가들이 직접 그린 그림을 걸어놓았다.

 

 

 

 

작년부터 여행 한번 못 가서 환장할 노릇인데

아름다운 여행 해보고 싶으요~ 꺼이꺼이~~ ŏ̥̥̥̥םŏ̥̥̥̥ 

 

 

 

 

 

 

꽃그림이 많다. 이 그림 마음에 드네. ✿˘◡˘✿ 

 

 

 

 

한국의 바다 마을같지는 않은데. 

이딸리아의 친퀘테레가 생각나는 그림이다.

 

 

 

 

그랬으면 좋겠네. 정말....... ᵒ̴̶̷̥́ ·̫ ᵒ̴̶̷̣̥̀ 

 

 

 

 

사는 게 꽃같은 게 아니라,,, 조,,,, 그렇다구요~ ;;ㅁ

꽃- 같기를 바라면서 내년에는 올해보다 나아지리라는

희망을 가져봅시다. 일단은 코로나만이라도 좀 잡혔으면~!

 

 

 

 

 


Comments

  • 은행잎 깔린 길 멋지네요.
    저도 "흩날리는 눈꽃"이 좋군요

  • 스벅은 특별매장 아니면 참 실내 인테리어에 돈 안쓰는거 같더군요 ㅋ 어제 저도 딱 스벅갔었는데 얼마만에 스벅인지.
    더러운 창문덕분(?)에 낡은 사진느낌이 아주 좋습니다. 첨엔 무슨 회화인가 싶었네요.
    오늘도 사람없는 곳에서 산책으로 마무리하셨군요. 확진자가 너무 많아지니 슬슬 걱정이 되긴하네요. 연말에 더 크게 폭발할 듯-_-


    • 그런가봐요. 별바당을 자주 가진 않지만 리저브 매장이던가요~
      그런 곳은 확실히 쬐끔이나마 고급 진 분위기가 있긴 하더군요. ;;

      그 사진, 저도 컴터로 옮겨와 보니 더 그럴싸하게 보이더라구요.ㅋㅋ
      확진자 느무 나와서 무서워요. 올해가 가기 전에 만명까지도 나올 것 같아요.ㅠㅠ

  • 웨이브 건물 밖에서 볼땐 괜찮았는데 내부가 정말 아니었어요.
    은행나무길이 그나마 위로가 되었어요~
    유화 그림들 좋네요~ 산책하다 보는 그림들도 참 좋터라구요.
    좋은 문구들이 위로가 안되는 요즘입니다.
    저도'조'에 한표~ ㅋ


    • 그니깐, 밖에서 볼 땐 한번 정도 들어가게끔 호기심을 자극했는데
      넘나 그지같아서 뭥미~했지. 어, 은행나무길 좋았쓰~ㅎㅎ
      뮌 행사한다고 그림들 붙여놨는디 끝나면 철거하겄지.
      나도 저런 희망찬 글들이 이젠 하나도 안 와닿네그랴~ㅡㅅㅡ;;

  • 별다방 생크림 카스테라 종종 먹어요 ..
    커피랑 먹으면 딱 좋더라는 .. 우리동네는
    카스테라가 금방 떨어지더라구요 ..
    거리에 은행잎 떨어진 풍경도 좋고
    꽃 그림 가득한 공원도 분위기가 좋습니다.
    밤에 다녀도 반짝 거려서 예쁘겠어요 .. ㅎ


    • 아, 라오니스님도 별다방 카스테라 드셔보셨군요.
      전 기프트콘 땜시 첨 먹어보았네요.^^ 진한 커피랑 궁합이 좋더라구요. : ]
      네, 저 공원에서 빛축제 비스무리하게 해서요, 담 포스팅에서는
      야간에 찍은 사진들을 올려 볼까 해요.ㅎㅎ


  • 쩡례 2021.12.20 14: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벅은 어딜가나 인간들이 득실거리지..
    그나마 은행나무길과..그림들이 위안이 되는군.
    확진자가 그만좀 나왔으면 좋겠어


    • 긍게, 별다방은 늘 호황이다. 좋겄어. ;;
      늘 집에만 있다가 일단은 나가서 좋았어.
      내말이... 좀 자중해서들 다녔으면...ㅠㅠ

  • 미스벨 2022.01.14 2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웨이브아트센터'라는 게 생겼군요. 한강변의 문화예술공간인가 봅니다.
    '별다방 창문 더럽'표현에서 빵 터졌슴요.ㅋㅋㅋ '옛날사진 느낌' 언니의 표현력 최고!!!
    미술 전시를 마지막으로 본게 언젠지 기억도 안 날 지경이라;;;
    그림 작품들 걸려진 동네 예술제 모습이 보기 좋네요.
    새해에는 전시 한번 보러 가야겠어요. ^^


    • 어, 근데 밖에서 보는 외관만 그럴 듯하고 안은 그지같더라.
      대충 만든 느낌이 강함! 특히 별다방이 그러하다~~
      전시회, 다니믄 좋지~ 전시회든 뭐든 올해는 외부 활동 좀 자유롭게 했음 좋겠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