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review - 아홉명의 완벽한 타인들 外
🍏 마리서사(La Lectrice)






1. 아홉명의 완벽한 타인들   by 리안 모리아티


간만에 독서를 하고자 대출해온 두 권의 책, 그러나 둘 다 나에게 다시금 

책읽기의 즐거움을 안겨주기에는 턱없이 모자랐다.ㅠㅠ

먼저 600페이지의 긴 소설인 이 책을 왜 빌렸나하면 하도 읽어본 사람들의

서평들이 좋고 인기가 많아 계속 대출 중이어서 아주 재밌나보다하여

빌린 거였는데 반정도 읽은 지금, 나는 우짜서 재미가 없는 것인가~~!

아홉명의 인물들의 시점으로 진행되는 이야기가 지루하기 이를 때 없다.

그들의 시시콜콜한 개인사에 대한 이야기가 너무 장황하고 길다. 

뮌가 있을 것 같은데 언제쯤 나오나싶은 게 끝까지 읽어야하나 갈등이 될 정도. 

반정도 읽었으면 뮌가 절정 쪽으로 치달아야하는데 계속 전개, 그리고 또 전개임.

끝까지 보기는 하겠는데 여하둥둥~~ 이 작가의 책은 다신 볼 일 없을 듯. ;;






2. 섬에 있는 서점   by 개브리얼 제빈


지인 정현씨처럼 나도 그냥 그랬던 책. 이 책을 안 갖길 정말 잘했다.ㅋㅋ

다행히 이 책은 그리 길지가 않아서 거의 속독으로 대충 읽어서 끝냈다.

음... 온라인서점의 후기는 혹시 출판사 직원들이 올린 것인가 싶은 생각이

들 정도.ㅡ_ㅡ+ 이 책은 후기에 완전 낚인 책으로 기억될 듯 하다. ㅎㅅㅎ 

책표지는 유화그림으로 참 예쁜데 말이지. ㅡ,.ㅡa


다시 코로나 확진자가 폭발하여 도서관이 휴관에 들어가서 다른 책을

대출 신청할 수도 없는 신세로다.ㅡ,.ㅡ 아오, 심한 욕,,,, 주둥이를 정화시키자.

다시 도서관이 개관하면 간만에 애거서 크리스티의 추리물을 독파해볼 생각이다.


쥐꼬리 - 심심해서 내가 쓴 서평을 쭉 읽어봤는데 작년, 올해는 거의 읽은 

책이 없는 거 보고 살짝 경악하다. 작년에 건강이 나빠진 게 원인인데, 올해는 

코로나 영향으로 또 그러하다. 아직 올해가 남았으니 분발하도록 하자.







Favicon of https://iamntech.tistory.com BlogIcon N테크 2020.08.26 11:36 신고 URL EDIT REPLY
잘보고갑니다 즐거운 수요일 이네요 몇칠만더 거리두기에 힘내세요 ~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garam_林 | 2020.08.26 15:16 신고 URL EDIT

N테크님도 즐거운 하루 보내시고요, 거리두기는 앞으로도 쭉 이어질 것 같아요.ㅠㅠ

Favicon of https://130.pe.kr BlogIcon 청춘일기 2020.08.27 07:57 신고 URL EDIT REPLY
그래도 꾸준히 독서...라는걸 하시는 듯 ㅎㅎ
저도 책 좀 봐야하는데 이 두 권은 추천 목록이 아니군요^^;
평점 찾아보니 두 권중 '섬에 있는 서점'은 평점이라도 좋네요.ㅎㅎ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garam_林 | 2020.08.27 13:34 신고 URL EDIT

아니어요. 작년, 올해는 독서다운 독서를 안 했어요.^^;;
제 게만 별로일 수 있지요. 음.. 그 평점이라는 게... 저도 평점에 낚였거든요.ㅋㅋ

Favicon of https://mintnamoo.tistory.com BlogIcon mintnamoo 2020.08.27 20:21 신고 URL EDIT REPLY
그쵸~ 저도 섬에 있는 그걸 선물로 드렸으면 내내 맘에 걸렸을듯요. ㅋ
서점이 들어가는 책들을 좋아했던 저에게 심히 상처를 준 책이에요~
페이지 수가 많은게 재미없으면 더 힘든 느낌이요.
저는 그나마 이번에 빌려온 '보건교사 안은영'이 넘 괜찮아 책의 즐거움을 안겨주었죠. ^^
저희 동네 도서관은 예약해서 빌려주긴 하던데요~
♪♬♪♩의 것들때메 다시 창궐하니 극도의 화가 솟구치고 있습니다.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garam_林 | 2020.08.28 15:25 신고 URL EDIT

만약 그랬다면 그런 선택을 한 날 원망해야지, 자긴 책임없음.ㅎㅎ
나도 거기에 낚이고 후기에 낚이고... 역시 책은 직접 보고 마음에
드는 걸 사는 게 제일인 듯.^^
안은영, 잼있지~ 그런 책 또 읽고 잡네. 찾아봐야지.
그나저나, 3단계 직전까지 간다는데 그럼 도서관 휴관도 연장되는 거 아닌지.
이지경까지 만든 그 작자들, 그냥 빨리 지옥으로 가벼렸으면 좋겠어!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