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review - 여름의 빌라 外 (feat.열린도서관)
🍏 마리서사(La Lectrice)

 

이 얼마만의 도서관 방문이란 말인가!

주로 상호대차를 해서 책을 읽는 고로 개포도서관 이후로 실로 몇 년만에

근처 도서관을 찾게 되었다. 강남구 열린도서관이 원래는 강남구청 내에

있었는데 일원동으로 이전을 하였다는 소식을 들었다. ٩(๑•̀o•́๑)و 

 

코로나19 사태때문에 더욱이 방역단계 때문인지 이제 일반도서관 외에

동사무소내 작은 도서관에서는 상호대차를 신청할 수 없게 되었다. 딥빡~

 

그래서 알아보니 이전한 열린도서관으로 신청하면 되었기에 위치를 

알아 일요일에 가뿐하게 발걸음을 하였다. 삼성의료원 뒤 삼성생명빌딩이

새로 생겼는데 그 안에 있더이다. 새로운 건물이라 그런지 백마조형물도

있고 나름 건물 안이 삐까번쩍하더라. 역시 새 것이 좋은 것이여~✧•̀.̫•́✧

 

 

 

열린도서관을 들어가보니 깔끔한 백색의 인테리어가 돋보였다.

 

 

 

책장도 바닥도 천장도 모두 깔끔, 또 깔끔~~ 게다가 환해서 더 좋아유~♬

 

 

 

코로나가 아니었으면서 여기서 책을 읽는 사람들도 있었을텐데.

코로나가 종식되면 동사무소내 상호대차가 가능해질지 모르겠지만

앞으로 종종 이용할 도서관이 될 것 같다. 계속 있어주었으면~ˊᗨˋ

 

 

 

 

 

 

1. 청기와주유소 씨름 기담   by 정 세 랑

 

정세랑은 근래에 가장 주목맞고 독자들이 많이 찾는 인기작가의 반열에 올랐다.

꽤 많은 책을 펴냈지만 나는 저번에 읽었던 '보건교사 안은영' 류의 책이 좋아 

이 책을 상호대차 신청을 하였는데 이렇게 얇은 책일수가! ⊙▂⊙

 

청기와주유소에서 벌어기는 기담들이 몇 개의 단편으로 이루어졌을거라 

생각했단 말이다. 중간에 저렇게 만화도 들어가있고 청소년 도서로 보면 될 듯.

 

청소년 도서라는 건 아무렇지않은데 책이 너무 얇아서 뭐냐 싶었다.

  얇아서 앉은 자리에서 순식간에 독파가 가능하다. 내용은 재밌는 편이다.

저 뚱뚱한 주인공도 운빨이 있어 인생이 그럭저럭 잘 풀린 것 같아 부럽더군.

이 책은 교훈은 역시 인생은 운칠기삼, 아니 운팔구삼이다. ;ㅅ; 

 

 

 

2. 책을 지키려는 고양이    by  나쓰카와 소스케

 

고양이 책 두 권을 빌렸는데 한 권은 일본소설이고 한 권은 아동용 도서다.

간만에 일본소설을 보는 듯. 서점을 배경으로 하는 일본소설은 웬만큼

읽어줄만하다. 일본 애니를 많이 봐서 그런지 소설 속 미궁에 관한 묘사가

애니에 자주 등장하는 기법이랄까, 그런 게 그려지는 듯 하여 웃었다.

 

한 권으로 끝나지않고 이야기가 길었다면 애니로도 충분히 만들어질

법하다. 일본 얘들은 그런 거 잘하니까. 아르테 출판사라서 빌린 것도

있음.  소설 '밀레니엄'을 한국에 처음 소개한 출판사가 아닌가.ㅎㅎ

 

이 책에서 건질만한 문구가 하나 있다. 

"책이 쉽다는 건 네가 아는 게 쓰여 있다는 증거고 어렵다는 건

새로운 게 쓰여 있다는 증거" 라는 것. 헉~ 그래서 칼 세이건 책이 

어려웠고 '푸코의 진자'도 같은 이유였구나. 그런데 여러운 책은

진도가 안 나가니 영 손에서 펼쳐지지가 않는 게 문제다. ;;

 

 

3. 담벼락의 고양이 이웃    by  글 - 신 지 상   그림 - 방 현 일

 

담벼락의 고양이 이웃은 우리 주변의 길고양이에 관한 따뜻한 시선을

예쁜 그림과 글로 담은 책이다. 고양이들을 그린 그림은 나도 좀 참고해볼까

싶어 빌린 것도 이유다. 여하튼, 길고양이를 너무 미워하지 말자고요! 찡긋~

 

 

 

 

4. 여름의 빌라    by 백 수 린

 

처음 접해본 작가의 소설인데 썩 괜찮다.

이 작가도 요즘 떠오르는 신예작가인 것 같다.

요즈음 젊은 여성작가들의 활동이 두드러지는데

고무적인 일. 좋은 책들 많이 내주었으면~ ̄ ³ ̄

 

공모씨나 최모씨처럼 나이먹고 추한 짓하지말고

말이다. 대게 이런 단편소설들은 다 좋기가 어려운데

이 소설 속 단편들이 모두 무리없이 읽기 좋았다.

 

담백하지만 감성을 건드리듯 술술 읽히는 글솜씨가

부럽다. 나도 저렇게 글을 쓰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던

소설이다. 그녀의 산문집도 조만간 읽어 볼 생각이다. 

 

 

 

 

 


Favicon of https://mintnamoo.tistory.com BlogIcon mintnamoo 2021.02.25 17:26 신고 URL EDIT REPLY
오~ 좀전에 간만에 헉헉 거리며 도서관 다녀왔는데 요거 읽고 갔으면 마지막 책 빌려올걸 그랬어요. ㅋ
도서관 깔끔하고 좋네요. 직접 보고 빌려오는 재미가 있죠. ^^
전 오늘 대출카드가 넘 오래되어 안된다고 새걸로 바꿔줬어요.
20대 초반에 만든거니 오래썼네요...T-T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garam_林 | 2021.02.26 20:29 신고 URL EDIT

정현씨도 책빌려왔구나.ㅎㅎ
나도 올해는 책 좀 많이 볼까함. 저거 반납하고 또 네권 빌려왔지비~
맞아. 직접 읽어보고 빌리는 재미는 있는디 책이 많으면 무거워서리. .;;
독서카드 나도 오래됐는디 아직 잘 되드라구.ㅋㅋ


Favicon of https://moldone.tistory.com BlogIcon 청결원 2021.02.26 06:44 신고 URL EDIT REPLY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garam_林 | 2021.02.26 20:30 신고 URL EDIT

네, 좋은 하루 보내세요~

Favicon of https://iamnot1ant.tistory.com BlogIcon 베짱이 2021.02.27 02:25 신고 URL EDIT REPLY
저도 도서관 자주 갔었는데......
체류시간을 제한하더군요. ㅠ..ㅠ 책상에 의자가 없는걸 보니. ㅋㅋ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garam_林 | 2021.02.28 20:22 신고 URL EDIT

아무래도 코로나때문에 그럴수 밖에 없는 것 같아요.
몇 년만에 도서관에 갔더니 좋더라구요.^^

2021.02.27 11:36 URL EDIT REPLY
책구경 한지가 언제 인지?? 어느순간 책을 보지 않네 . 그러다 보니 어떤 책을 봐야하는지 모르겠네요 ..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garam_林 | 2021.02.28 20:26 신고 URL EDIT

동영상에 빠져 나도 한동안 책을 멀리했는데 다시 보니까 잼있더라궁.ㅎㅎ
친구도 도서관에 가서 이런 저런 책들을 보다보면 흥미로운 책을 찾을 수도.^^

Favicon of https://nearer.tistory.com BlogIcon 더가까이 2021.02.28 02:34 신고 URL EDIT REPLY
밝고 깔끔해서 앉아서 책 읽고 싶은 마음이 무럭무럭 피어나네요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garam_林 | 2021.02.28 20:26 신고 URL EDIT

그쵸~ 헌데 코로나땜시롱 앉아서 읽기는 좀 그래요. 오래 있을 수 없답니다.ㅜㅜ

Favicon of https://130.pe.kr BlogIcon 청춘일기 2021.03.03 12:57 신고 URL EDIT REPLY
오, 백수린 메모메모..
책을 좀처럼 읽지 않아서 이런 서평을 보면 책 읽고 싶다는 마음이 샘솟곤 합니다^^;
새로 생긴 도서관이 새거라 깔끔하네요. 그 안에 가람님 그림이 들어가니 귀엽고 좋네요 ㅎㅎ
푸코의 진자 저도 예~~전에 읽다가 포기했는데 그런 이유(!)가 있었군요 ㅋ 가벼운 책이라도 읽을 노력을 해봐야겠어요.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garam_林 | 2021.03.05 22:10 신고 URL EDIT

독서하고픈 생각이 드시다니 포스팅의 보람을 느껴요.^^
백수린 소설이 여성 취향일 수 있는 점, 알려드려요.
요새 사진 안에 직접 그린 그림을 넣는 게 재밌더라구요.ㅎㅎ
아~ 청춘일기님도 읽어보셨군요. 다시 집어들어도 진도가 안 나가긴 매한가지예요.ㅋㅋ

Favicon of https://the3rdfloor.tistory.com BlogIcon 슬_ 2021.04.05 14:29 신고 URL EDIT REPLY
어려운 책은 읽히지 않는다는 거 너무나 공감이요 ㅎㅎㅎ
저희 동네 도서관은... 안간지 n년이 넘었네요. 회원카드도 어디있는지 잘;;;
다른쪽에 영화관하고 함께 어린이 도서관이 새로 생길 예정인데
이곳처럼 깔끔하면 좋겠다는... (어린이 도서관 입장 할 수 있을진 모르겠지만...)

담벼락의 고양이 이웃 저자 이름이 익숙해서 확인해보니 예전에 종종 보던 만화작가셨네요. ㅎㅎ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garam_林 | 2021.04.07 12:29 신고 URL EDIT

그쵸~ 읽다가 포기하게 되더라구요. 먼산~;;
저도 정말 오랜만에 도서관에 갔지요.
그렇군요. 새로 생긴다면 분명 더 좋을 것 같아요.
부모때문이라도 입장이 가능할 듯 싶어요.^^
아~ 전 처음 접했는데 슬님도 책이며 만화며 많이 읽으신 것 같아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