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가람숲 책방

book review- 여러 권의 책들

 

요즘 책을 읽기 참 좋은 상황인지라 열심히 독서를 하고 있다.

문제는 나한테 큰 재미를 주는 책이 거의 없다는 거. ㅡㅅㅡ

그간 읽은 책들, 짧고 가볍게 언급하고 지나가도록 한다.

 

 

 

 

1. 2인조   by 이 석 원

 

이로써 소설을 제외한 이석원이 쓴 수필집은 다 읽은 것 같다.

자신이 아픈 이야기부터해서 일상에 관한 글을 술술 써내려가는

재주가 있다. 나도 좀 그런 재주가 있었으면...ㅎ_ㅎ

 

 

 

 

2. 늦여름 1권    by 아달베르트 슈티프터

 

독일작가의 장편소설, 자연과 풍경에 대한 묘사가

뛰어나다고 하여 읽었는데 내게는 너무 지루하더라.

글은 괜찮았지만 심심하고 고루해서 말이다. 겨우 1권을

읽어서인지 2권까지는 차마 읽을 엄두가 안 나서 관뒀다.

 

 

 

 

3. 칼과 혀    by 권 정 현

 

음식에 관한 한, 중, 일 간의 거대한 암투가 어쩌고 저쩌고~

하는 문구와 혼불문학상을 수상했다하여 빌렸는데 심사하는

사람들은 마음에 들었는지 몰라도 나는 좀 실망스러웠다.

 

 

 

 

4. 명랑한 은둔자    by 캐롤라인 냅

 

요즘 소설보다 에세이집을 더 자주 읽는 것 같다.

한 여인이 고개를 살짝 치켜 올려든 옆모습을 그린 책 표지가

참 마음에 들었는데 읽어보니 유고 에세이집이었다.ㅜㅜ

 

내가 겪어서인지몰라도 근래 들어 암이나 질병으로 떠나간

사람들이 유독 많은 것 같다. 이 책의 작가도 이른 나이에

폐암으로 유명을 달리하고 부모 또한 그렇게 보냈더라.

 

읽으면서 남의 이야기가 아닌 느낌을 여러번 받았다. 아프지않고

70세 정도까지만 명랑하게 살다가 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

 

 

 

 

5. 13.67    by 찬호께이

 

대만에서 활동 중이라는 홍콩출신 작가의 사회추리 소설이다.

현재는 집필을 중단했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제목이 왜 저런고하니 2013년부터 1967년까지 일어난 사건을

역순으로 엮은 책이라 그렇다. 내게는 첫 단편 <흑과 백사이의

진실>이 제일 흥미로웠고 다른 단편들은 그저 그런 편. 

 

반환 전의 홍콩의 모습과 중국으로 반환된 후 암울하고 침체된

홍콩 사회의 여러 모습이 현실적으로 묘사된 점은 높이 사고 싶다. 

 

현실에서 거의 없으니 소설과 영화 속에만 등장하는 정의로운 형사, 

갈수록 범죄는 흉악해져만가는데 형량은 반대로 가는 현실이라

그런지 소설 속 관전둬같은 형사가 몹시 고프다.

저런 형사는 좀 무서운 이야기지만 복제인간들로 재탄생해도

좋을 것 같은 생각이... 그러면 또 다른 문제가 생기겠지? ㅡ,.ㅡ;

 

 

 

 

6. 오래 준비해온 대답   by 김 영 하

 

김영하의 여행기는 사실 잘 읽히는 편인데 이 책은 정말 아니었다.

시칠리아를 여행한 기록이라 나름 기대를 했는데 실망이 컸다.

세계테마여행의 첫 편이 김영하가 나온 시칠리아여행이었다.

그 편을 보았어서 그에 대한 이야기가 좀 나올 줄 알았는데 

곁다리식의 이야기만 나열되어있어서 심하게 재미가 없었다.

 

 

 

 

7. 우리가 빛의 속도를 갈 수 없다면    by 김 초 엽

 

이번에 읽은 책 중, 가장 좋았던 책을 꼽으라면 단연 이 책이다.

SF계열의 소설을 자주 읽는 편이 아닌데 많은 사람들의 추천이

있어 궁금하여 읽게 되었다. 헌데 도서관마다 대출 중이라 과연

그 인기를 실감할 수 있는 책이다. 계속 매의 눈으로 체크하다가

겨우 한 권 대출 가능으로 뜬 책을 얼른 대출하여 읽었다.

 

이 책은 단편마다 무지개색 종이로 인쇄되어있어 읽으면서 기분도

덩달아 좋아졌다. 시인인 엄마의 영향일까, 93년생 작가인데 글을

잘 씁디다. 최근에 나온 젊은 작가 중 가장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이 친구의 소설이 나오면 계속 읽어 볼 생각이다. 

 

 

 

 

8. 하루 한장 아이패드 드로잉   by 보담

 

9. 아이패드 감성 드로잉   by 별라랜드

 

위 두 권의 책은 아이패드로 그림을 좀 더

그려볼 요량으로 빌려온 책이다. 

자세한 건 책을 보고 그린 그림들을 올릴 때 

이야기하도록 하겠다.^^

 

 

 

 


Comments

  • 독서를 엄청 잘 하시는군요. 다양한 국가, 작가, 장르의 책을
    읽고 고민하시는 모습이 멋지고 아름답습니다.
    딱히 맘에 드시는 책이 없다하시니 안타깝습니다.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이 책은 저도 찾아보겠습니다.
    작가가 포스텍 출신이네요. 뭔가 흥미롭겠습니다. ㅎ


    • 한동안 읽지않고있다가 요즘 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좋게 말씀해주셔서 감사해요.^^*
      많이 읽다보면 마음에 드는 책도 발견하게 되겠죠~ㅎㅎ
      네, 포스텍 화학과를 나왔더군요. 그래서인지 SF소설에 집필하는데
      장점이 될수도 있겠다싶어요. 추천합니다~ : ]

  • 찬호께이 1367 친구가 보는거 봤는데 그런 애기였군요. 나중에 빌려 읽어봐야겠습니다(과연?)
    저번달에 밀리의 서재 1달 쿠폰이 생겨서 구독했는데 책 표지 구경만 하고 한 권도 안읽었다는 ㅠ.ㅠ
    "우리가 빛의 속도를 갈 수 없다면"은 제목은 많이 들어봤는데 제일 재밌게 보셨군요. 호평하시니 보고 싶어집니다^^


    • 찬호께이 소설이 몇 권 나왔는데 제일 대표적인 거라 빌려봤지요.ㅎㅎ
      밀리의 서재, 저도 궁금하던데 아쉽네요. 혹 담에도 생기면 김초엽 소설을 보시길요~~^^


  • 저도 요즘 읽은책들이 그닥이어서 더 책을 안 읽는것 같아요.
    우리가 빛의 속도로...는 다행히 전자도서관에 있어서 예약했어요.
    인기가 많긴하네요 5번째에요. ^^
    홍콩 작가 책 읽어보고 싶네요.
    이제는 정의라는 단어가 슬프고 화나는 단어가 된것 같아요~ 저에겐...T-T


    • 나도 썩 잼나게 읽은 책은 없어서... 그래도 뮌가를 읽는다는 건
      좋은 거여~ 내가 활자중독증이 좀 있는 듯.ㅋㅋ
      찬호께이, 책 여러권 출판됐더라구. 나도 다음에 '망내인'을 함
      읽어보려고. 난 정의하면 내부자들에서 이병헌이 씨부린 대사가 생각나더라.
      김초엽소설, sf소설이라 취향을 탈 것 같은디 마음에 들었으면 싶으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