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가람숲 책방

book review - 우리가 보낸 가장 긴 밤 外

 

 

 그간 읽었던 책들을 대충 훑어보고 지나가기로 한다.

 

 

1. 좋은 일이 아주 없는 건 아니지만   by 황 인 숙

 

황인숙시인의 글을 좋아하는 편이다.

이 책은 전에 발표했던 책에 비해 좀 가벼운 쪽이다.

그래서 편하게 읽었지만 조금 아쉬웠는데 남은 건

이 시인도 캣맘이었다는 것. 

 

 

2. 2020 김승옥문학상 수상작품집 

 

김금희의 단편 <우리는 페퍼로니에서 왔어>가 대상을 

수상했고 그 외 은희경, 권여선, 정한아, 최은미, 기준영

등의 작가들의 단편들이 실려있다.

김금희의 소설이 요새 많이 보이던데 전자책으로 본 그녀의

수필도 별로였던 걸로 보아 나한테는 좀 안 맞는 것 같다는

생각이다. 이 책에서는 은희경씨 소설만이 괜찮았다.

 

 

3. 홀   by 편 혜 영

 

처음 읽어보는 편혜영의 소설

여러권의 소설을 발표한 중견작가인데 나는 이제야 접했다.

중견작가만이 가질 수 있는 필력이 유감없이 발휘된 소설이다.

다른 소설들도 읽어봄직하다.

 

 

 

 

4. 우리가 보낸 가장 긴 밤   by 이 석 원

 

도서관에서 빌려온 책인데 이 석원의 사인이 있었다. 

이 사람은 가수였지만 글쓰는 게 체질에 맞는 것 같다.

글발이 탁월하다. 본인도 그 게 맞는 걸 인정하는 듯 하고

계속 글을 써 책을 출간해서 먹고 살아갈 것 같다.

혹자는 앨범을 발표해달라고하지만 이 책을 보니 가수로

살았던 지난 날이 그리 행복했던 것 같지 않고 그냥 해야

하니까 했다고 한다. 좋아하는 프랑스의 국민 삽화가

장 자끄 상뻬도 그림을 좋아해서 그린 게 아니고 먹고 

살려고 그렸다라는 예를 들면서 말이다. 좋아해서 하는

것과 어쩔 수 없어 하는 것에 대해 재차 생각하게 되었다.

 

 

 

5. 소설가의 귓속말    by 이 승 우

 

좋아하는 작가인데 이 책은 어렵웁디다.

그래서 중간까지 보다가 덮었시요. 먼산 -

 

 

6. 일의 기쁨과 슬픔   by 장류진

 

처음 접하는 작가인데 단편들 대부분이 괜찮았다.

무엇보다 쉽게 읽히는 게 장점.

요새 젊은 작가들이 활약이 돋보이는 것 같다. 

아, 책이 큰 이유는 큰글씨책이라 그렇다.

작은 글씨가 안 보이는 사람들을 위해

만들었나 봄. 큰글씨책이 궁금해서 빌렸는데

저렇게 큰지 몰랐어. 오히려 읽기 불편했다.

 

 

7. 사진 가공으로 만드는 배경 일러스트 

 

일본 일러스트레이터의 책을 번역한 책이다.

나름의 노하우를 알려주긴했는데 역시 어렵다.

사진을 이용한 기술이라 호기심에 읽었는데 작업해야

할 게 겁나 많아서 내가 이용하기는 힘들겠구나, 싶었다. 

 

 

 

 


Comments

  • 책을 많이 읽으시는군요 .. 책 좋아하는 분들 보면
    부럽습니다. 책 특히 소설은 잘 않읽히더라구요 .. ^^;;
    이석원 작가의 책은 호기심이 가네요 ..
    검색해보니 동네 도서관에 있군요 .. 찾아봐야겠습니다. ㅎ


    • 예전에 비해 요샌 많이 못 읽는 편이어요.^^;
      저도 편독하는 편이고요, 굳이 잘 읽히지않는 책을 찾기보다
      흥미가 당기는 쪽으로 읽기 시작하는 게 좋은 것 같아요.
      한번 보시고 맞으시면 읽어보셔요.ㅎㅎ

  • 오~ 책 많이 읽으셨네요.
    노안 때문에 삶이 피로한 저는 큰글씨책 함 찾아봐야겠어요. ㅋ
    언니네 이발관 노래 좋은데요~
    저는 '보통의 존재' 밖에 읽지는 않았지만 너무 좋아 지인들에게 선물도 했었죠.
    마왕과 말싸움 하다가 가수된걸로 기억하는데~
    친해져서 마왕 라디오에 여러번 나왔었죠.


    • 큰글씨책은 덩치가 커서 독서대에 꽂고 읽으려니 힘들더라. 무겁고 ㅎㅎ
      난 노래는 내 취향아닌디 글이 딱 내 취향이라 계속 찾게 된다능~
      그랬군. 고 신해철과 말싸움할정도면 보통은 아닌 듯. 그랴서 글발도 좋을수도.ㅋㅋ

  • 와 그 사이 책 많이 읽으셨군요. 저는 당연하게도;; 1권도 읽지 않았는데 ㅋ
    밀리의 서재 무료쿠폰 생겨서 1달 결제했는데 보름동안 한 권도 안읽었네요 ㅠㅠ
    저도 평을 좋게써주셔서 그런가 이석원의 책이 제일 읽어보고 싶습니다.
    언니네이발관 음악 감성이 제 스타일이기도해서 글도 맞을지 궁금^^


    • 머리가 복잡해서 다른 쪽에 신경쓰고싶어서 책을 읽고 있어요.
      밀리의 서재는 저도 궁금하더군요. 무료 쿠폰있음 저도 한번 읽어보고싶네요.
      이석원 음악을 좋아하신다면 글도 좋아하실 것 같아요. 한번 읽어보시길 추천드려요.^^

  • 저도 큰 글씨책이 제일 눈에 들어오네요 ㅎㅎㅎ 안경 쓰니 노안 진행이 더 빨라져서 안경 없이 버티고 있는데요, 옛날에 샀던 책들은 다시 읽기 참 힘들더라고요. ㅠㅠ

  • 와! 그간 책을 많이 읽으셨군요... 라고 쓰고 보니 다들 비슷한 말을ㅋㅋㅋ
    작가분들 문외한인 와중에 마지막 권에 흥미가 생깁니다. ^^
    가수이면서 글까지 잘쓰는 두가지 재능이 있으신 이석원님이 부럽네요.


    • 몇 달동안 읽은 걸 한꺼번에 올리니 많이 읽은 것처럼
      보이는 것 같아요.ㅎㅎ 장류진 소설, 쉽게 읽히니 함 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저도 부러워요. 근데 일로써 글쓰는 것도 참
      스트레스가 많은가 보더라구요. 사는 게 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