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가람숲 생활연구소/└ 그 밖의 일상

귀여운 것들이 주는 위로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나의 가장 큰 변화는 외출이 확~ 줄어들었다는 거다.

특히, 그토록 좋아하던 여행이 뚝 끊긴고로 늘어나는 건 한숨과 주름 뿐 -  Ĭ ^ Ĭ 

다니는 사람들은 아랑 곳없이 다니더라만은, 난 코로나가 무서워 여행을 다닐 수 없는

사람이므로 그저 이 지경을 만든 짱꼴라놈들이 한없이 원망스러울 뿐이다. ▼ェ▼メ

 

특히나 이번 동계 올림픽을 보면서 역시 짱꼴라는 착짱죽짱이라는 말 밖에 안 나오더라.`⌒´凸

뭐, 그러다보니 집에서 할 수 있는 것들에 대한 생각이 깊어졌달까, 그러한 상태임.  ̄(エ) ̄

독서와 그림에 이어 아이패드 케이스를 꾸민다면서 알게 된 스티커와 다꾸가 이런 내게

작은 위로를 건내는 중이다. 이 건 정말이지 생각지도 못한 일이다. 스스로가 웃김~ㅋㅋ 

 

 

 

 

그랴서 이런 것들을 구입해보기에 이르렀다.  ̄∇ ̄

원래 다이어리같은 거 제대로 써본 적이 없는 인간인데 

얘는 만년형이니 일기같은 게 아니어도 예를 들어 책을 읽고

마음에 드는 글귀를 옮겨 적어보아도 좋을 것 같아서 말이다.ㅎ_ㅎ

 

 

 

 

 

일상 다꾸 다이어리 '자문자답' 시리즈,  나는 기억수집을 골랐다.

 

 

 

 

근데, 이런 스티커가 있으니 글 하나 적고 스티커도 붙여놓으면 꽤 보기 좋아보이더라.

뭐 요새는 다꾸도 아이패드로 하더라만 난 다시 아날로그로 회귀? 후훗~~ ✪‿✪

 

 

 

 

이 것과 아래의 두 개의 이미지는 인디고 상품 설명에 있는 걸 가져온

건데 나도 가지고 있는 캐논 수동카메라 큐엘이와 함께 있길래 반가운

마음에 캡쳐해보았다. 오~ 기억수집 다이어리와 참 잘 어울리는 걸! ღ'ᴗ'ღ

 

 

 

 

(출처 - 인디고)

 

이렇게 놓고 보니 진짜 귀엽다. 나도 이렇게 꾸며볼 수 있을까. 이 나이에 뮌 생쇼인지. 먼산~~

하지만, 이 거 구입해놓고 아직 한자도 안 쓰고 있는 현재의 나, 귀여운 것들의 위로는 순간 뿐이다.・ิ_・ิ 

 

 

 

 

 


Comments

  • 이쁩니다.ㅎㅎ

  • 완전 귀엽고 내용도 알찬것 같은데요~ ^^
    저도 후다닥 달려가 알아봐야겠어요. 아이패드는 못사도 요건 살 수 있죠. ㅋ
    쓰지도 않고 사놓은 다이어리가 천지삐까리지만.....아흑~
    갑갑함을 요런거로 달래야죠...퍼뜩 통영 가는 날은 꿈꾸며 버텨보아요~

    • 더불어 살아가는 행복 이지요

      남은 2월!
      걱정과 근심없이 무탈하게 알차게
      마무리 하시길 바라면서
      마음속 깊은곳까지
      행복이 가득 전해지는 평안한 주말 보내세요~^^

    • 어, 괜츈해. 잘 산 거같긴한데 내가 아직 활용을 못하고 있다능~ㅋㅋ
      좋은 건 만년 다이어리라 올해 뿐아니라 계속 쓸 수 있다는 거!
      이래 저래 답답해 죽을 지경인데 아고 참,,, 우리 통영 언제쯤이나 갈 수 있을지 원~

  • 귀여운 문구세트들이군요! 문구덕후로써 이런거 너무 좋아라합니다. 저는 안쓰고 서랍행 ㅋㅋ
    상황별 스티커 어찌 쓰나 싶었는데 마지막 사진 예를 보니 다꾸하기 참 좋게 되어있네요.
    중간에 캐논 필카가 있어서 가람님 껀 줄 알고 @.@ 띠옹했는데 샵의 이미지 컷이었군요. 그래도 저 필카를 가지고 계시단 것부터 부럽. 요즘 1회용이랑 어찌저찌구한 필카로 놀이를 하고 있거든요 ㅋ

    • 청춘일기님, 문구 덕후셨군요. 저도 서랍행이 될 판이어요.
      그쵸~ 사진들 보면서 꾸며보면 좋을 것 같더라구요.ㅎㅎ
      필카하고 같이 예쁘게 사진찍으면 좋은데 제 방이 넘 지저분해서요.^^;;
      필카놀이 저도 하고 싶어요. 근디 필름값 이젠 감당못할 것 같아요.ㅜㅜ

  • 오~ 반갑습니다! 캐논 QL!!! 제생애 첫 카메라가 QL G-III 였어요 ㅎㅎ

    • 아~ 그러시군요. 큐엘이 유저셨다니 저도 반갑네요.^^
      전 아직도 쓰고 있어요. RF라서 사진찍기 디게 힘든데 결과물이 좋아서요.ㅎㅎ

  • 매일 화면을 보고 글을 쓰지만
    아날로그로 직접 펜을 잡고 글 써보고 싶을 때가 있더군요 ..
    귀엽고 예쁜 것 보며 좋아하는 것은 나이가 뭐 필요하겠습니까?
    저도 다이어리 보면 사고 싶고 그래요 ...
    예쁜 이야기들이 가득 담길 수 있길 바랍니다. ^^

    • 저도요. 펜으로 글을 쓰는 건 또 다른 즐거움을 주더라구요.
      글씨체 교정도 하게 되고요. 히힛~ 그렇겠죠?^^a
      라오니스님처럼 여행을 가고 싶은데 못 다니니 엉뚱한 곳에 눈이 꽂히네요.
      저 다이어리에 여행이야기도 쓸 수 있었음 좋겠어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