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가람숲 여행사/└ 한국 기행

청운문학도서관을 서성이다.

 

 

사실 부암동 부근에 오고 싶었던 이유가 바로 여기 '청운문학도서관'

에 방문하기 위해서였다. 이웃 블로거 라오니스님에 올려진 포스팅을

보고 한옥도서관이라는 점이 너무 마음에 들어서 말이다.^^

 

 

 

청운문학도서관이라고 표시된 곳으로 걸어가면 위에서

도서관 건물을 내려다 볼 수 있는데 이 풍경이 도서관에

방문하는 모든 이들이 찍는 대표적인 사진이다.

주위에 푸릇한 나무들이 에워쌓고 있어서 지방 어디쯤

이라고해도 믿을만한 경치를 자랑하고 있다. ❁´▽`❁

 

 

 

자, 청운문학도서관의 한옥 이모저모를 뜯어 봅니당~

 

 

 

현판 글씨도 깔끔하고 보기 좋구낭~ ღ'ᴗ'ღ

난 한옥 문으로 저렇게 보이는 녹음이 너무 좋다. 

한옥은 자연과 이보다 더 잘 어울릴 수 없는 조합!!

 

 

 

나도 이 근사한 풍경에 뭍어가봅니당~ ฅ•̩̩̩́ ˑ̫ •̩̩̩̀ฅ

 

 

 

작은 담장조차도 아기자기한 문양과 소담한 꽃이 주변을 밝혀준다.

 

 

 

이 곳은 들어가서 책을 읽을 수 있는데 코로나때문에

딱 두명만 들어갈 수 있다. 신발이 놓여있는 걸 보니

누군가 이미 들어가있는 걸 알 수 있다.ㅎㅅㅎ

 

 

 

지인이 들어가보라고 하여서 흠흠~하며 들어가 봤다. ٩(•◡•)۶

옆사람에게 방해되지않게 자리에 앉아서 주위를 둘러보며 찍은 사진

빛이 일렁이는 천장, 나무로 만들어진 모습이 더할나위 없구나~

 

 

 

책을 읽어야하는데 셀피나 찍고 있는 me

펌을 한 머리카락이 너무 부스스하다. 여름 지나면 커트를 

해야할 필요성을 느낀다. 여름에는 질끈 묶는 게 시원하니까.

 

 

 

내가 들어갔었던 한옥채 건물

아래에 작은 연못이 있고 갖가지 나무들이 싱그럽다.

 

 

 

좋은 건 크게 한장 더~

연못에 고기들이 있었던가, 생각이 안 나네. ;;

 

 

 

도서관 뜰에도 진관사에서 봤던 모란꽃이 있었다.

적모란, 백모란 둘 다 있다. '◡'✿ 

백모란 위에 벌이 앉아있었는데 혹여 쏘일까봐 멀리서

찍었더니 잘 안 나왔구나. (내 디카가 단렌즈라,,,)

 

 

 

간만에 지랄디도 들고 나왔겠다, 미친 듯이 사진을 찍어봅니다아~~

 

 

 

 

 

 

같은 풍경을 가로, 세로 방향으로 찍어 보아요~ ٩(๑´0`๑)۶

 

 

 

정갈한 한글 글씨가 아주 마음에 든다.^^

초록, 한옥, 한글, 빛, 그 뒤에 인왕산까지 최고의 풍경

 

 

 

도서관이 큰 편은 아니라 금방 돌아볼 수 있다.

바로 옆 주택도 멋지다. 항아리들도 범상치않고

뮌가 예술하는 사람이 거주할 것만 같은 분위기

 

 

 

아쉬운 마음에 다시 들어가 본다. 여기는 도서관 열람실

 

 

 

열람실을 슬쩍 들여다 보았다.

청운동이 종로구에 속하나? 종로구민들은 이용할 수 있을 듯.

 

 

 

그리고 청운문학도서관에는 예쁜 꽃들도 많이 피어 있었다.

 

 

 

흔히 볼 수 없는 꽃들이 아닐까 한다. 무슨 꽃이냐~

사진찍어놓고 맨날 뮌 꽃인지 궁금해하기만 하는 사람 ;;

 

 

 

이쯤에서 내가 그린 그림 하나 끼워넣고 후다닥 =3=3=3

한옥이 정말 그리기 어려워서리. 많이 그려봐야하는뎅.

간단한 일러스트 느낌으로 그리려고 한 건데 망했어유~

 

 

 

열람실까지 다 돌고 다시 도서관 앞으로 오자 

아까와는 달라진 풍경이 우리를 맞이했다. ◉ᴥ◉

 

 

 

좀 전까지만해도 저 계단에 물이 흐르지 않았던 것 같은데!

물이 폭포수처럼 흐르니 더욱 멋진 풍경으로 거듭났다. ♡ε♡

 

 

 

눈에 하트를 박아놓고 한옥 쪽으로 가서 그 문을 통해 보이는

풍경을 찍었다. 마음에 든다. 한 폭의 산수화같구나. 자화자찬 중.ㅋㅋ

청운문학도서관은 한옥 건축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은 곳이다.

이 부근이 볼거리도, 먹거리도 풍부하니 한번쯤 들러보기를 추천한다.

 

 

 

도서관 다 돌아보고 입구 쪽 난간에 걸터앉아서 지인과

잠시간 수다를 떨었다. 기분좋은 바람이 살랑살랑 불어와

도서관과 그 주위를 보면서 대화를 나누기에 적합한

장소였다. 도서관에 가는 사람들이 제법 있었는데 간만에

사람 구경하는 것도 재미있었다. 좋은 오후 시간이었다.

 

 

 

 

 


Comments

  • 우워! 한옥 창문 밖으로 물이 흐르는 모습이 아주 멋지네요!!!
    한옥 나무바닥에서 엎드려서 창문 열고 책 읽으면 시원한 바람이 불어와서 기분좋은, 그런 상상을 해봅니다 >_<
    중간에 일러스트 느낌의 도서관, 약간 픽토그램 같은 느낌이라 이런 스타일로 지도 만들면 참 예쁜데, 라는 생각도 해봅니다.
    의문의 꽃은 하늘매발톱꽃이라네요. ㅋㅋ


    • 넵, 정말 멋진 풍경이었어요. 도서관을 떠나기 전에 물이 흘러주어서
      기뻤죠.^^ 청춘일기님의 상상, 저도 로망 중 하나예요.
      여름 날에 한옥에서 그런 체험 꼭 해보고 싶네요.ㅎㅎ
      그런가요? 우리 동네를 저런 스타일로 약도 함 그려볼까요?ㅋㅋ
      알려주셔서 감사해요. 늘 이웃님이 댓글로 꽃이름을 알려주시네요.ㅋㅋ

  • 청운문학도서관 글자체가 너무 이뻐요~
    한옥과 너무 잘 어울리는 글자체인것 같아요.
    언니의 한옥 그림 정감가고 저는 넘 좋아요. ^^
    저 꽃이 모란이었군요. 지난번 언니 사진에서 본 압도감 넘치는 모란을 봤으면 더 좋았을텐데요~


    • 어, 정갈한 한글이 너무 이쁘더라. 한글이 좋은데 왤케들 영어만
      쓰려고 하는지 원~ 한옥 그림, 좋다니 그린 보람이 있구먼~ㅎㅎ
      모란꽃이 그랴도 요새 좀 많이 보이는 듯. 진관사에 핀 모란이 크더라. 거기서 보면 좋을텐디.^^

  • 우와~~~ 너무 멋지고 고즈넉한 곳이네요. 대체 뉘댁께서 사시던 곳일까 궁금해서 찾아보니, 새로 지은 한옥이라는데 너무 훌륭합니다.
    근데 저런 곳에서 책이 읽힐까 싶네요 ㅎㅎ


    • 그쵸~ 저 한옥 도서관, 참 좋더군요. 저기서 일하고 싶단,,,ㅋㅋ
      서울 시내 한옥 스타일의 건물들이 많이 생기면 좋겠어요.
      음... 의외로 잘 읽힐 수도 있을 듯 합니다.^^

  • 나들이길에 자그마하게 도움이 된 것 같아 다행입니다.
    저는 가을에 갔는데, 초록이 가득한 풍경 보니 느낌이 다르네요
    한옥 안으로는 못들어갔는데, 안에서 바라보는 풍경도 보기 좋습니다.
    저도 다시 가보고 싶습니다. ^^


    • 네, 큰 도움이 되었어요. 라오니스님 여행기 종종 참고하고 있어요.
      가을도 좋은 것 같아요. 한옥이 있어 언제 가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안에서 오래 있고 싶었어요. 조만간 함 걸음을 하시지요~ㅎㅎ

  • 쩡은 2021.06.16 16: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좋은 봄날이 있었구나 ,,,^^
    뜨거운 여름 한가운데로 가고 있는 지금..그냥 흘러 보낸 봄이 아쉽구려 ^^


    • 나도 막바지 봄을 즐기고 온 듯.^^
      벌써 여름이라니 실화냐~ 싶다. 친구여~ 내년 봄을 기대해보아요~ㅎㅎ